BMW·폭스바겐·혼다 등 수입차 58개 차종 1만 1천500대 '제작결함' 리콜

화강윤 기자 hwaky@sbs.co.kr

작성 2019.05.05 11:12 수정 2019.05.05 2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BMW·폭스바겐·혼다 등 수입차 58개 차종 1만 1천500대 제작결함 리콜
국토교통부는 BMW 320d, 폭스바겐 골프, 혼다 어코드 등 6개 수입사의 58개 차종, 1만 1천500여 대가 리콜을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BMW코리아가 수입·판매한 320d·116i 등 2,461대는 배터리 양극 케이블 부식으로 차량의 전원공급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을 실시합니다.

523i 등 22개 차종 2천45대는 히터 과열 가능성으로, 520i 등 2개 차종 18대도 부품 제조 불량으로 엔진 출력 제한 가능성이 확인돼 추가 리콜됩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한 폭스바겐 골프 1.4 TSI 등 7개 차종 1천972대는 변속기 내 부품 결함으로 변속기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고, 우디 TT 쿠페 45TFSI 콰트로 등 4개 차종 326대는 다카타 에어백 사용으로 리콜됩니다.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 올스페이스 153대와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쿠페 등 2개 차종 35대도 제작상 결함이 발견돼 리콜이 진행됩니다.

해당 제작사는 리콜 대상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려야 하고, 리콜 시행 전 자비로 수리한 경우는 제작사에 수리비 보상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