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할리, '마약 투약 혐의'로 검찰 송치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19.05.01 1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로버트 할리, 마약 투약 혐의로 검찰 송치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아온 방송인 로버트 할리, 하일 씨가 오늘(1일)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하 씨를 오늘 오전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하 씨는 지난달 중순 자신의 서울 자택에서 인터넷으로 필로폰 1g을 구매한 뒤 같은 날 외국인 지인과 함께 투약하고 이후 홀로 자택에서 한 차례 더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지난달 마약 판매책 단속 도중 하 씨가 한 판매책의 계좌에 70만 원을 송금한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 8일 서울시 강서구의 한 주차장에서 하 씨를 체포했습니다.

같은 날 하 씨의 자택을 압수수색 해 필로폰 투약에 사용된 주사기를 발견했습니다.

하 씨는 소변에 대한 마약 반응 간이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오자 모든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하 씨는 경찰에서 "방송을 비롯한 업무와 관련된 스트레스가 많아서 마약에 손을 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 씨는 체포된 뒤 구속영장이 청구됐지만,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다는 등의 이유로 지난 10일 영장이 기각된 뒤 불구속 상태로 수사를 받아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