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루'·망치 등장한 국회…민주당-한국당 '빠루 공방'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4.26 13: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빠루·망치 등장한 국회…민주당-한국당 빠루 공방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26일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충돌 과정에서 등장한 속칭 '빠루'(노루발못뽑이)를 놓고 공방을 벌였습니다.

'빠루'는 이날 새벽 국회 본청 7층 의안과 사무실 앞에서의 충돌 과정에서 등장했습니다.

한국당이 문을 걸어 잠근 채 의안과 사무실을 점거하자 이를 열기 위해 장도리, 망치와 함께 동원된 것입니다.

당장 한국당은 민주당이 의안과 문을 부수기 위해 이런 도구를 동원했다는 주장을 제기했고, 민주당은 경호권 발동에 따른 국회 차원의 조치로 민주당과는 관계없는 일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빠루' 들고나오는 나경원 (사진=연합뉴스)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 '빠루'를 들고 등장했습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인지 국회 방호과인지가 7층 의안과 문을 부수기 위해 갖고 온 것을 저희가 뺏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한국당은 '민주당이 사용했다'는 쪽에 무게중심을 실으며 대여 공세를 강화했습니다.

이번 폭력사태에 따른 고소·고발전이 펼쳐질 것에 대비한 사전 포석으로도 해석됩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신성한 국회의사당 곳곳이 말 그대로 전쟁터였다"며 "민주당과 이중대·삼중대 세력들은 빠루와 도끼, 망치를 앞세워 국회의사당과 국회법이 정한 모든 절차를 부숴버렸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해당 도구들과 관계없다는 입장입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공지 문자를 통해 "충돌 당시 국회 내 회의실 문을 열기 위해 망치 등 도구가 사용되었던 것은 한국당의 불법적 회의 방해로 인해 국회의장의 경호권 발동 등 국회 절차에 따라 국회 방호과 직원들에 의해 이뤄진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민주당 당직자나 관계자는 일절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