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경기 중 찾아온 생리현상…눈물겨운 선택 끝 우승한 마라토너

조도혜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4.26 11: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기 중 찾아온 생리현상…눈물겨운 선택 끝 우승한 마라토너시련을 이겨내고 우승을 거머쥔 한 마라토너에게 박수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5일, 중국 상하이이스트 등 외신들은 상하이 국제하프마라톤에 참가한 선수 우 씨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지난 일요일, 우 씨는 하프 마라톤 코스를 10km 정도 달렸을 때 설사 기운을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인내심을 발휘해 계속 달려갔지만 주변에는 간이 화장실도 없었던 데다가 복통은 점점 심해져 갔습니다.

결국 한계치에 도달한 우 씨는 눈물겨운 결단을 내렸습니다. 달리는 채로 생리현상을 해결하는 겁니다. 
경기 중 찾아온 생리현상…눈물겨운 선택 끝 우승한 마라토너덕분에 몸이 한결 가벼워진 우 씨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달려 경쟁자를 제치고 1등으로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1시간 6분 16초의 기록이었습니다.

경기가 끝난 후 우 씨는 "경기 전에 먹은 거라고는 빵 한 조각과 물뿐이었다. 왜 갑자기 이런 일이 생겼는지 모르겠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더는 참을 수 없는 데다 에티오피아 선수를 꼭 이기고 싶었다"며 "이런 일이 없었다면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을 것"이라고 아쉬워했습니다.
경기 중 찾아온 생리현상…눈물겨운 선택 끝 우승한 마라토너우 씨는 이번 하프마라톤을 기억에서 지워버리고 싶다고 착잡한 심경을 전했지만, 열정적인 마라토너의 사연은 현지 SNS를 통해 큰 화제를 모았습니다.

누리꾼들은 "열정이 대단하다", "액땜했다고 생각하시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Weibo 五星?育, Ginoji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