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내일까지 패스트트랙 완료"…한국당 철야 농성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9.04.24 07:17 수정 2019.04.24 08: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어제(23일) 각 당 의원들의 추인 절차까지 마치면서 선거제 개편안과 공수처법에 패스트트랙 지정은 이제 9부 능선을 넘었습니다. 여야 4당은 내일까지 절차를 마무리 짓는다는 계획입니다. 모든 수단을 동원해 총력 저지하겠다는 자유한국당은 어제저녁 청와대 앞에서 규탄 집회를 연 데 이어, 밤사이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철야 농성을 벌였습니다.

윤나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제 일제히 열린 여야 4당 의원총회에서 민주, 민주평화, 정의 세 당은 만장일치로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추인했습니다.

찬반이 팽팽해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웠던 바른미래당.

결국 12:11, 한 표 차로 여야 합의안이 승인됐습니다.

회의 공개 여부, 표결 방식을 두고서 4시간 가까이 격론 끝에 내려진 결론입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오늘 바른미래당 입장이 정해졌기 때문에 합의문에 따라서 25일까지 패스트트랙 완료가 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습니다.]

여야 4당은 오늘 정개특위에서 선거제 법안을 발의하는 것을 시작으로 내일까지 패스트트랙 지정 절차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입니다.

위원회에서 최장 180일을 논의하는데 의결이 안 되면 법사위로 넘어가 90일, 법사위에서도 의결이 안 되면 본회의에 부의돼 60일 후 자동으로 상정됩니다.

한국당은 총력저지를 예고하며 강력 반발했습니다.

여야 4당의 날치기, 좌파정변이라며 청와대 앞으로 몰려가 규탄 집회를 열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대통령께서 내년에 총선을 해서 대통령 마음대로 정당들 찍어내고 뽑아내서….]

자유한국당은 어젯밤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철야 농성을 벌인 데 이어 판문점 선언 1주년인 오는 27일에는 광화문에서 또다시 대규모 장외 집회를 여는 등 대응 수위를 높일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