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단톡방 보도 통해 알았다"…두 번째 피해자 경찰 조사

"성폭행 없었다" 최종훈 측 의혹 전면 부인

전연남 기자 yeonnam@sbs.co.kr

작성 2019.04.23 20:54 수정 2019.04.23 21: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가수 정준영·최종훈 씨가 포함된 단체대화방 멤버들의 집단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오늘(23일) 피해를 당했다는 여성이 경찰 조사를 받고 고소장을 냈습니다. 경찰은 성폭력 전담 수사관을 투입해 본격 수사에 나설 예정입니다.

전연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최근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멤버에게 해외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이 경찰에 피해자 진술을 한 데 이어 오늘 또 다른 여성 A 씨가 역시 이들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며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A 씨는 지난 2016년 3월 정준영과 최종훈을 포함한 5명과 함께 술을 마신 뒤 갑자기 정신을 잃었다고 밝혔습니다.

[고소인 A씨 : 일어났는데 뭔가 머리가 아파서 눈 떴거든요. 옆에는 최종훈 누워 있었고. 눈뜨니까 '잘 잤어', 이러길래. 옷이 없길래. 이거 무슨 상황이냐고.]

A 씨는 당시에는 경황이 없어 문제 삼지 않았지만 최근 단톡방 보도 등을 통해 자신도 피해자일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최종훈 씨 측은 SBS와의 통화에서 '성폭행은 없었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2016년 3월 단체 대화방에 성폭행 당시 상황으로 의심되는 음성파일 1개와 사진 6장이 올라왔고, A 씨가 소문을 낼 수 있으니 잘 처리하라는 등 A 씨를 조롱하는 듯한 대화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 씨의 고소장을 받은 만큼 성폭력 사건 전담 수사관을 투입해 본격 수사에 나설 방침입니다.

(영상편집 : 유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