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한 표 차'로 패스트트랙 추인…이언주 탈당

남정민 기자 jmnam@sbs.co.kr

작성 2019.04.23 17: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야 4당 원내대표들이 합의한 선거제와 공수처법안 패스트트랙 처리를 놓고 진통 끝에 모두 추인 과정을 마쳤습니다. 한국당은 총력 저지 투쟁을 예고했습니다.

남정민 기자의 보도부터 보고 오시겠습니다.

<기자>

바른미래당은 4시간의 장시간 의원총회 끝에 선거제와 공수처법안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추인했습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오늘(23일) 추인한 결과에 따라서 정개특위·사개특위에서 이 문제를 합의문 취지를 반영해서 내용을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다만 합의안 추인으로 당 분열이 가속화될 위기에 놓였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23명이 참석한 표결 결과가 찬성 12표, 반대 11표로 단 한 표 차이에 불과해 예상보다 많은 이탈표가 나왔기 때문입니다.

당원권 정지 상태인 이언주 의원은 패스트트랙 추인에 반발하면서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했고,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도 강력 반발했습니다.

[유승민/바른미래당 의원 : (의사결정을) 한 표 차이 표결로 해야 하는 당의 현실이 굉장히 자괴감이 들고, 앞으로 당의 진로에 대해서 동지들과 함께 심각하게 고민해 보겠습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다른 세 당들도 모두 의총을 열어 예상대로 합의안을 추인했습니다.

여야 4당은 모레 정개특위와 사개특위에서 선거제 개혁안과 공수처 등 개혁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자유한국당은 자유민주주의 몰락이라고 강하게 비난하면서 앞으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총력 저지 투쟁을 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