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마약 봐주기 의혹' 경찰관 2명 직무유기 입건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4.22 14:12 수정 2019.04.22 15: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황하나 마약 봐주기 의혹 경찰관 2명 직무유기 입건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를 과거 부실하게 수사했다는 의혹을 받는 경찰관들이 정식 입건됐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015년 황씨가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을 당시 종로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에서 사건을 담당한 경찰관 2명을 18일 직무유기 혐의로 입건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수사 기록과 관계자들의 진술 등을 종합해볼 때 담당자들이 마약 공급책인 황씨를 입건했음에도 별다른 수사 없이 상당기간이 지난 뒤 무혐의 송치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던 이들을 대기발령 조치한 경찰은 현재 제출받은 휴대전화를 분석해 이들과 황 씨 친인척 사이에 유착 혐의가 있는지 살펴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이날 오전 9시15분께부터 5시간 여가량 수사관 7명을 투입해 입건된 경찰관 중 1명의 주거지와 차량, 종로서 지능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습니다.

나머지 1명의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은 법원에서 기각됐습니다.

입건된 경찰관들이 당시 사용하던 컴퓨터와 서류 등을 이날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경찰은 분석이 끝나는 대로 이들의 추가 소환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황 씨는 2015년 9월 강남 모처에서 대학생 조 모 씨에게 필로폰 0.5g을 건네고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았습니다.

2015년 11월 이 사건에 연루돼 불구속 입건된 사람은 황 씨를 비롯해 총 7명이었으나, 당시 경찰은 이들 중 황 씨 등을 빼고 2명만 소환조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사건을 수사한 종로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은 황 씨를 2017년 6월께 검찰에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습니다.

한편 경찰청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2월부터 실시한 마약류 특별단속 결과 현재까지 총 1천486명을 검거했고, 이 중에서 517명을 구속했다"며 "이 중 클럽과 관련해서는 총 103명이 입건됐고, 16명이 구속됐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