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기록관·경찰청 등 압수수색…'수사외압' 조준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9.04.18 21:00 수정 2019.04.18 22: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에는 김학의 전 차관 사건 수사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검찰 수사단이 대통령 기록관과 경찰청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이 사건을 과거에 수사할 당시 외압이 있었는지 본격적으로 살펴보기 위해서입니다.

이 내용은 이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검찰 수사단은 세종시에 있는 대통령 기록관을 지난 15일부터 나흘째 압수수색했습니다.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만든 각종 문건을 확보하기 위해서입니다.

수사단은 특히 2013년 3월 김 전 차관이 법무차관에 임명될 무렵 만들어졌던 문건을 집중 수색했습니다.

당시 청와대가 경찰로부터 김 전 차관의 성 접대 의혹 관련 보고를 받은 경위와 보고를 받은 뒤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가 주요 확인 대상입니다.

수사단은 경찰청 정보국과 수사국, 인사담당관실, 서초경찰서 등도 동시에 압수수색했습니다.

수사단은 경찰 내부에서 김 전 차관 관련 첩보가 최초로 생산된 경위와 이후 수사 과정, 수사 책임자들에 대한 인사 조치 등 일련의 과정을 조사해 수사 외압의 실체를 확인한다는 계획입니다.

수사단은 앞서 지난 2013년 김 전 차관 의혹을 수사했던 전 현직 경찰들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수사 외압 이후 인사 불이익을 받았다고 주장하는 이세민 전 경찰청 수사기획관으로부터 당시 업무일지도 확보해 분석하고 있습니다.

수사단은 어제(17일) 오전 사기와 공갈 등의 혐의로 체포한 윤중천 씨에 대해서는 오늘 밤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김남성·김용우, 영상편집 : 조무환, 화면제공 : 더팩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