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정준영 단톡방' 5인에게 집단 성폭행 당했다"…피해여성 첫 등장

내일 고소장 제출 예정…경찰, "성폭행 의혹도 본격 수사"

SBS뉴스

작성 2019.04.18 16:11 수정 2019.04.19 08: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단독] "정준영 단톡방 5인에게 집단 성폭행 당했다"…피해여성 첫 등장
가수 정준영 단톡방에 유포된 불법 촬영물에 등장하는 한 여성이 정준영과 전 FT아일랜드 멤버인 최종훈 등 5명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피해 여성 A 씨는 18일 단톡방에 유포된 음성파일과 사진, 이들이 나눈 대화 등을 통해 자신이 이들에게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으며, 변호사와 협의 끝에 내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그간 단톡방 불법 촬영물의 피해자가 특정되지 않아 정준영 등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서는 조사가 진전되지 못했다며, 고소장이 접수되는 대로 본격 수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 2016년 3월 정준영의 팬사인회를 계기로 정 씨와 최 씨, 버닝썬 직원 김 모 씨, 허 모 씨, 사업가 박 모 씨와 함께 술을 마신 뒤 기억을 잃었으며, 다음날 아침 정신을 차렸을 땐 옷이 모두 벗겨진 채 호텔 침대에 누워 있었다고 말했다.

A 씨 옆에는 최종훈이 누워 있었고, 자신이 깨어나자 이들은 "속옷 찾아봐라", "성관계를 갖자"는 등의 말을 하며 자신을 놀렸다는 것이다. A 씨는 당시에는 너무 당황해 상황을 파악하지 못한 채 호텔을 빠져나왔으나, 최근 단톡방 사건이 보도된 이후 자신도 성폭행을 당했을 것으로 의심해 이때부터 진상 파악을 시작했다.

A 씨는 지난달 단톡방 사건의 공익 신고자인 방정현 변호사 측에 "용기를 내서 메일을 보낸다. 혹시 단톡방의 여성이 내가 아닐까 걱정된다."며 연락을 취했다. 사건이 일어난 날짜와 장소를 특정해 문의했고, 방 변호사를 통해 당시의 상황을 녹음한 음성파일 1개와 사진 6장이 단톡방에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음성파일에는 A 씨가 성폭행을 당하며 내는 것으로 추정되는 소리가 녹음돼 있으며, 사진 중 일부는 이들 일행이 정신을 잃은 A 씨를 성추행하는 듯한 장면을 담고 있다.

또 정준영, 최종훈 등 5명이 다음날 단톡방에서 나눈 대화에는 이들이 A 씨를 집단 성폭행했을 것으로 의심할 수 있는 내용이 나온다. 정준영은 집단 성폭행을 뜻하는 은어를 사용했으며, 최종훈이 정신을 잃은 A 씨를 성폭행하기 위해 웃음을 참았다는 대화가 오갔다.

A 씨는 동영상과 사진, 단톡방 대화 내용을 확인한 뒤 한 달을 고민하다 결국 이 5명을 고소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사건이 일어난 당시에는 수치심에 당황해 상황을 파악하지 못했고, 이후 이들이 아무렇지도 않은 듯 다시 연락하며 '성폭력은 물론 불법 촬영도 없었다'는 취지로 얘기해 더 따지지 못했다고 말했다.

A 씨의 이런 주장에 대해 사업가 박 씨는 자신은 "이 사건과 전혀 관련이 없다."며 성폭행 가담 의혹을 강력히 부인했다. 박 씨는 "A씨와의 술자리에 있었던 건 사실이지만 호텔로 가진 않았고 귀가했다."고 부인했다. A씨 역시 "호텔에 박 씨는 없었던 걸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최종훈 등 당시 현장에 있던 다른 이들의 입장을 확인하기 위해 연락했으나, 최종훈은 전화기를 꺼 놓아 연락이 닿지 않았고, 다른 이들도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정준영은 성관계 영상을 몰래 촬영한 뒤 이를 단톡방에 유포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으며 최종훈은 같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뒤 불구속 상태에서 검찰로 송치됐다. 그러나 이들이 불법 촬영 대상인 여성들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수사가 본격적으로 이뤄지지 않았다.

경찰은 고소장이 접수되는 대로 A 씨를 먼저 조사하고 정준영과 최종훈 등 당일 A 씨와 함께 있었던 사람들을 차례로 소환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A씨에게 고소를 결심한 이유를 들어봤다.

Q. 5명과는 어떤 관계인가요?

"정준영과 2012년 경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됐고, 김 씨와는 2013년부터 알았어요. 가수 승리와 제 친구가 교제하던 사이여서 두루 함께 모여서 봤거든요. 2016년 초, 정준영이 팬사인회를 한다며 시간이 맞으면 오랜만에 술자리를 함께 하자고 했어요. 단톡방 멤버 5명과 저 이렇게 총 6명이 총 3차에 걸쳐 술을 마셨어요. 술에 좀 취하긴 했는데 연예인들이 2명이나 있고, 몇 년 동안 알았던 친구들이니 큰 경계심이 없었어요. 호텔 스위트룸을 잡아 놨다고 거기에서 한잔 더 마시자고 했는데 술을 마시자마자 정신을 잃었어요."

Q. 정신을 차렸을 때의 상황은 어땠나요?

"머리가 아파서 일어났는데 옷은 다 벗겨져 있었고, 최종훈은 옆에 누워서 웃고 있었어요. 옷이 없길래 '지금 이게 무슨 상황이냐'고 했더니 오히려 저에게 '기억 안 나?'라면서 키득대더라고요. 그러더니 전 나체인 상황에서 애들이 다가오더니 '속옷을 찾아봐라'라며 놀렸어요. 허 씨는 장난식으로 성관계를 하자는 식으로 들이대기도 했고요. 제가 '하지 말라'고 정색하니까 속옷을 주더라고요. 호텔에서 옷을 찾아 입고 나온 게 그날의 기억이에요."

Q. 당시에는 집단 성폭행당했을 수 있다는 의심을 못 했나요?

"호텔에서 술을 마시다가 정신을 잃은 뒤로는 전혀 아무런 기억이 나지 않아요. 제가 그때 공황장애 약을 먹고 있어서 그런가 막연히 생각만 했어요. 어딘가에 부딪혔는지 뒤통수가 부어 있었고요. 아침에 나체로 눈을 뜨고 수치심이 많이 들었지만, 무슨 상황인지를 모르고 묻기도 너무 힘들어서 답답했어요. 호텔에서 나온 뒤 정준영과 최종훈, 김 씨에게 차례로 아무렇지 않게 연락이 왔어요. 최종훈은 '또 보자'고 했고요. 섣불리 따져 묻긴 어려웠어요."

Q. 단톡방 보도 이후에 그들과 연락을 했나요?

"최종훈과 김 씨에게는 연락을 했었어요. '혹시 내 몰카 찍었냐'고 했더니 절대 아니라고 했어요. 단톡방 안에서 '네 얘기조차 나오지 않았으니 믿어달라'고 하더라고요. 오히려 '걱정하지 마라, 얼굴이나 보자'고 하더라고요. 그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와 반성을 기대하긴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Q. 고소를 결심한 이유는?

"그 날만 생각나면 괴로웠어요. 너무 부끄러워서 힘들어서 일부러 그날 일은 얘기하지 않으려고 했어요. 단톡방 보도를 보고 나서, 저는 그들을 친한 친구라고 생각했는데 그들은 그게 아니었던 걸 알았어요. 저라는 사람을 그저 물건처럼 가지고 놀았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어요. 너무나 수치심이 들고 힘들었어요. 꼭 그들이 죗값을 받길 바라요."

Q. 고소를 앞둔 심경은?

"보복을 당하진 않을까, 경찰 수사는 제대로 될까 걱정이 돼요. 경찰이 단톡방에 대한 수사를 했다는데 저는 경찰에서 연락을 받은 적이 한 번도 없어요.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 건지, 그들이 아니라고 잡아떼면 나는 어떻게 되는 건지 모르겠어요. 신변이 노출돼 내가 피해를 입은 사실이 사람들에게 알려지는 것도 너무 무서워요."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