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배터리' 양현종과 양의지의 안타까운 평행이론

황승호 작가,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19.04.18 18: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 (17일) 프로야구 경기에서 기아와 NC가 나란히 패배의 고배를 마셨습니다. 그런데 지난 아시안게임 당시 '국가대표 배터리'로 호흡을 맞췄던 기아의 양현종 투수와 NC의 양의지 포수가 나란히 공을 몸에 맞아 경기 도중 부상 교체당하는 해프닝이 벌어졌습니다.

이날 롯데와의 경기에서 선발출장한 기아 양현종 투수는 5회 말 수비 때 타자가 친 공이 왼팔에 맞으며 마운드에서 내려갔습니다. 이후 기아는 롯데에 6:8로 패배했습니다. LG와의 경기를 가진 NC 양의지 선수는 연장 11회 초 수비에서 타자가 친 파울볼에 무릎 위를 맞아 교체됐습니다. NC 역시 양의지 선수의 교체 이후 LG에 4:2로 패했습니다.

'국가대표 배터리'로 호흡을 맞췄던 양현종 선수와 양의지 선수의 안타까운 평행이론, 소셜 미디어 비디오머그가 전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