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5월 중 추경 처리" vs 한국당 "총선용"…진통 예상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4.18 12:22 수정 2019.04.18 1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와 여당이 이번 달 안에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하고 다음 달 안에 처리하는 것을 추진하겠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재해 관련 추경을 따로 분리하지 않는 한, 협조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추경안 처리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됩니다.

신승이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와 여당은 추경안에 담길 핵심사업으로 재난피해 복구, 미세먼지 대책, 선제적 경기 대응을 제시했습니다.

우선 강원산불 특별재난지역 5곳에 지역희망근로를 2천 명 이상 추가 지원하고 소방헬기 등 장비와 인력도 확충하기로 했습니다.

미세먼지 예산으로는 20만 대 이상 노후 경유차를 조기 폐차하도록 지원하고 저소득층 등 250만 명 이상에게 마스크를 보급하는 예산이 포함될 전망입니다.

또 노후 SOC에 대한 안전투자 일정을 앞당기기는 한편, 고용 산업위기 지역 내 중소기업 등에 긴급 자금을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조정식/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 (정부가) 4월 중 추경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해 주시면, 5월 국회에서 처리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습니다.]

당초 6조 원대로 알려진 추경 규모에 대해서는 구체적 수치를 밝히지 않았습니다.

자유한국당은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재해 지원을 위한 추경만 분리하지 않으면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총선용 추경을 하겠다고 합니다. 재해 추경과 총선용 추경을 분리해 달라는 야당의 요구를 정쟁이라고 또 폄훼하고 있습니다.]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과 선거제 패스트트랙 추진 등 곳곳에서 여야 대치가 이어지는 가운데 추경을 두고도 여야 파열음이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