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유적지서 낙뢰 사고…한국인 관광객 등 4명 경상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9.04.18 09:08 수정 2019.04.18 09: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그리스 유적지서 낙뢰 사고…한국인 관광객 등 4명 경상
▲ 벼락 사고로 당일 문을 닫은 아크로폴리스 유적지

그리스 아테네의 유적지에 벼락이 떨어져 한국인 관광객 1명을 비롯한 4명이 경상을 입었습니다.

AFP통신은 현지시간 17일 아크로폴리스 유적지의 에레크테이온 신전 인근에 설치된 피뢰침에 낙뢰가 떨어지면서 외국인 관광객 2명과 현지 직원 2명이 경상을 입었다고 그리스 문화부 대변인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다친 관광객 중 한 명은 30대 미만의 한국인 남성으로, 스칸디나비아 출신 여성 관광객과 가벼운 상처를 입고 근처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날아온 유리 파편에 베인 유적지 경비 직원 2명도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예방조치로 입원했다고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앞서 지역 구조 당국은 매표소가 낙뢰를 맞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유적지는 사고로 전력이 끊기고 관광객 입장 시스템이 멈추면서 하루 동안 문을 닫았지만 유적은 별다른 피해를 입지 않았다고 문화부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