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막말' 거듭 사과했지만…"식구 챙겨라" 옹호 발언까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9.04.18 02: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세월호 막말 사태로 인한 후폭풍 차단에 나섰습니다. 그런데 이 와중에 당내에서는 막말을 옹호하는 듯한 공개 발언이 나왔습니다.

정윤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세월호 막말의 장본인인 정진석 의원이 불참한 어제(17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시작하자마자 사과부터 나왔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윤리위원회에서 응분의 조치를 해주기를 바라고 다시 한번 당 대표로서 국민 여러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당 대표가 이틀째 사과하고 징계 방침을 거듭 확인한 것인데 친박계 홍문종 의원 발언이 또다시 논란이 됐습니다.

[홍문종/자유한국당 의원 : '이제 이미 전쟁은 시작됐다'고 생각합니다. 당 대표께서 단호하게 대처하는 것 중요합니다만 이럴 때일수록 우리 식구들 보호해주셔야 하고….]

막말을 한 전·현직 의원들에 대해 '우리 식구'라며 사실상 옹호하는 발언이 나오자 황 대표는 즉각 진화에 나섰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징계도 중요하고 우리 식구들도 중요하지요. 다 중요한 가치고요. 더 중요한 것은 국민입니다.]

다른 당들은 '망언은 자유한국당의 DNA'라며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권미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계속되는 망언에 대해 진정으로 책임질 자세가 돼 있다면 자당의 5·18 망언 의원부터 징계해야 할 것입니다.]

지난 2개월간 징계를 미뤄온 5·18 망언 의원들과 이번 세월호 막말 파문을 함께 다룰 내일 한국당 윤리위원회 결과가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