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서울대 동물실험용으로 사용됐다 숨진 퇴역 탐지견 '메이'…국민청원까지

한류경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4.17 18: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대학교 수의대 이병천 교수가 동물실험에 사용된 사역견을 학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서울대 측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대 측은 16일 "동물실험윤리위원회가 이 교수를 둘러싼 의혹을 조사할 예정"이라며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윤리 규정 위반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학대 논란으로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한 퇴역 탐지견인 비글종 복제견 '메이'가 결국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공항 탐지견 '메이', 은퇴 후 서울대 동물실험용으로 사용됐다가 사망…국민청원도동물보호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는 공식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메이가 하늘나라로 갔다는 소식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다른 누구도 아닌 우리를 위해 일했던 국가 사역견이 평생 고통으로 살아가야 할 실험실 철창에서 생을 마쳤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며 메이의 죽음을 애도했습니다.공항 탐지견 '메이', 은퇴 후 서울대 동물실험용으로 사용됐다가 사망…국민청원도앞서 비글구조네트워크는 이 교수 연구팀이 동물보호법을 위반해 은퇴한 검역 탐지견을 실험하고 학대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단체는 페이스북을 통해 "인천공항에서 5년간 검역 탐지견으로 활동하다 은퇴한 '메이'를 비롯해 세 마리를 이 교수 연구팀이 실험용으로 데려갔다"며 "메이는 8개월 만에 아사 직전 상태로 검역본부에 돌아왔다"고 밝혔습니다.공항 탐지견 '메이', 은퇴 후 서울대 동물실험용으로 사용됐다가 사망…국민청원도단체에 따르면, 제보자로부터 받은 영상에는 뼈가 다 드러난 채 앙상한 몰골을 한 메이의 모습이 담겼으며, 영상 속 메이는 제대로 걷지도 못하고 휘청거리며 사료를 먹는 동안 코피까지 흘리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메이가 검역본부로 잠시 돌아왔던 이유는 서울대 수의대 '동물실험 윤리 감사 기간'이었기 때문에 잠시 맡겨진 것이었고, 이후 메이는 9일 만에 다시 서울대로 돌아갔다고 단체는 전했습니다.공항 탐지견 '메이', 은퇴 후 서울대 동물실험용으로 사용됐다가 사망…국민청원도단체는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사람이나 국가를 위해 사역한 동물은 엄격히 동물실험이 금지돼 있지만, 이 교수는 '스마트 탐지견 개발'이라는 핑계로 국가를 위해 일하고 은퇴한 탐지견들을 이러한 몰골로 만들어가며 잔혹한 동물실험을 시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오는 21일 이 교수를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공항 탐지견 '메이', 은퇴 후 서울대 동물실험용으로 사용됐다가 사망…국민청원도비글구조네트워크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서울대 수의대가 실험 중인 퇴역 탐지견을 구조해달라'는 청원 글을 올렸으며, 17일 현재 5만 9천 명 이상이 해당 청원에 동의했습니다.

이병천 교수는 황우석 교수와 함께 세계 최초 개 복제를 성공시킨 세계적인 학자 중 한 명입니다.

이 교수는 지난 2017년에도 '카라' 등 동물보호단체로부터 식용견을 이용해 동물실험을 하고 학대하는 등 연구윤리를 위반했다며 비판을 받기도 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비글구조네트워크 페이스북,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