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글징글" "그만 우려먹어"…한국당 '세월호 막말' 논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9.04.16 12:15 수정 2019.04.16 14: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유한국당 전·현직 의원들이 SNS에서 세월호 유가족을 향해 막말을 쏟아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한국당은 유감을 표명했고 더불어민주당은 두 전·현직 의원들을 즉각 제명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정윤식 기자입니다.

<기자>

새누리당 시절 원내대표를 지낸 4선 중진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오늘(1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에게 온 문자라며 글을 올렸습니다.

'세월호 그만 우려먹어라' '징글징글하다'는 등 세월호 유가족들을 비난하는 내용이었습니다.

논란이 일자 정 의원은 뒤늦게 페이스북 메시지를 삭제했습니다.

이에 앞서 어제 17대, 18대 국회의원을 지낸 차명진 전 의원은 원색적인 표현으로 유가족을 비난했습니다.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이 아이들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지겹도록 이용하고 있다며, 귀한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써버렸다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세월호 참사와 아무 관계가 없는데, 유가족들이 자신들의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고 한다며 진보 진영에 세뇌돼 마녀사냥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차 전 의원은 논란이 일자 게시한 지 2시간여 만에 글을 삭제했습니다.

전·현직 의원들의 막말로 파문이 일자 한국당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유가족이나 피해자분들께 아픔을 드렸다면 이 부분에 대해서 유감을 표시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 의원과 차 전 의원에 대해 각각 국회와 한국당에서 제명하라고 촉구했고 정의당은 패륜적인 망언이라며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맹비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