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전격 퇴진…"회장서 물러나 응원하겠다"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04.16 11:22 수정 2019.04.16 15: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전격 퇴진…"회장서 물러나 응원하겠다"
'동원참치'로 잘 알려진 동원그룹의 김재철(84) 회장이 창립 50주년을 맞아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16일 전격 발표했습니다.

동원그룹에 따르면 김 회장은 이날 오전 경기 이천 연수원에서 열린 기념 행사에서 "저는 이제 여러분의 역량을 믿고 회장에서 물러서서 여러분의 활약상을 믿고 응원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회장은 그룹 창립 50주년을 앞두고 오랫동안 거취를 고민하다 퇴진 결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창업 세대로 소임을 다했고, 후배들이 일할 수 있도록 물러서야 할 시점이라고 판단했다는 것입니다.

김 회장은 퇴임 후 그룹 경영과 관련해 필요한 때에만 경륜을 살려 조언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재계 원로로 한국 사회를 위해 기여하는 방안도 고민 중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회장은 "그간 하지 못한 일, 사회에 기여하고 봉사하는 일도 해나갈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동원그룹 관계자는 "지주회사인 엔터프라이즈가 그룹의 전략과 방향을 잡고, 각 계열사는 전문경영인을 중심으로 독립경영을 하는 기존 경영에서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동원그룹은 앞으로 김 회장의 차남인 김남정 부회장이 중심이 될 전망입니다.

동원은 1969년 4월 16일 서울 명동의 한 작은 사무실에서 직원 3명과 원양어선 1척으로 출발했습니다.

동원산업은 이후 신규 어장 개척, 첨단 어법 도입, 오일쇼크 위기 극복 등을 거쳐 국내 최대 수산업체로 성장했습니다.

동원산업은 이후 1982년 내놓은 국내 최초 참치 통조림인 '동원참치'가 큰 인기를 누리면서 성장에 가속도를 올렸습니다.

'동원참치'는 출시 이래 지금까지 지구 12바퀴 반을 돌 수 있는 양인 62억 캔이 넘게 팔렸습니다.

동원그룹은 1982년 한신증권을 인수하며 증권업에도 진출했고, 이후 그룹과 계열 분리돼 한국투자금융그룹이 됐습니다.

동원그룹은 더 나아가 '양반김'·'양반죽' 등 다양한 유명 식품 브랜드로 제품군을 확장시켰습니다.

2000년에는 종합식품기업 동원F&B를 설립해 유가공·건강기능식품·온라인 유통에까지 팔을 뻗었습니다.

종합포장재 계열사 동원시스템즈는 대한은박지·한진피앤씨·테크팩솔루션·아르다 메탈 패키징 아메리칸 사모아 등을 잇달아 인수하며 PET 용기, 캔, 유리병 등을 생산하는 국내 최대 종합포장재 기업으로 성장했습니다.

동원그룹은 2016년 동부익스프레스를 인수하며 물류 사업을 확대했고, 지금은 수산·식품·포장·물류 4대 축을 바탕으로 지난해 연 매출 7조 2천억 원을 거뒀습니다.

2008년 미국 최대 참치 브랜드 '스타키스트'를 시작으로 세네갈 통조림 회사 '스카사', 베트남 종합 포장재기업 'TTP'·'MVP' 등을 잇따라 사들이며 세계 시장으로도 확장을 거듭했습니다.

동원그룹은 창립 10주년이던 1979년 동원육영재단을 설립한 이래 어린이에게 책을 나눠주는 '책꾸러기 캠페인'과 대학생 대상 강좌 '라이프 아카데미' 등 사회공헌 활동도 이어오고 있습니다.

동원육영재단이 40년간 투자한 금액은 420억 원에 이릅니다.

이날 그룹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김재철 회장은 "동원의 창업정신은 '성실한 기업 활동으로 사회정의의 실현'이었고 비전은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사회필요기업'"이라며 "앞으로도 이 다짐을 잊지 말고 정도(正道)로 가는 것이 승자의 길이라는 것을 늘 유념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오늘날의 급격한 변화는 과거를 자랑하고 있을 여유가 없고, 기업 경영은 언제나 새로운 도전을 받고 이겨내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이다 인공지능이다 하는 등 새 바람이 불어오고 있지만, 동원이 가진 잠재력과 협동 정신을 발휘하면 능히 극복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