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창설 70주년…"'無에서 有' 창군정신 되새기자"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9.04.15 13: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해병대 창설 70주년…"無에서 有 창군정신 되새기자"
해병대가 오늘(15일)로 창설 70주년을 맞았습니다.

해병대는 오늘 사령부를 비롯해 백령·연평도 등 서북도서와 김포, 강화, 포항, 제주도 등에 있는 해병대 전 부대에서 창설 기념행사를 하고, 70주년의 의의를 되새겼다고 밝혔습니다.

기념행사로는 해병대 전통을 계승한 '해병대 병역명문가' 선정과 해병대 전투력 발전 및 장병 복지 개선에 기여한 '명예해병' 임명, 모범 해병에게 '해병대 핵심가치상' 시상 등을 했습니다.

올해로 3회째인 해병대 병역명문가로는 고 노준욱, 김연진, 정노식 씨 가문, 홍종욱, 강순배 씨 가문 등 5가문이 선정됐습니다.

이들 가문은 6·25전쟁 참전 및 무공훈장 수훈, 장교·부사관·병 모든 계층의 해병대 복무 등 다양한 기록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또 2사단 이대철 소령과 6여단 이희경 상사가, 2사단 곽호재 대위, 1사단 최문길 상사 등 4명의 모범 해병에게 '핵심가치상'을 수여했습니다.

해병대는 1949년 4월 15일, 진해 덕산비행장에서 380명의 병력으로 창설됐습니다.

6·25전쟁과 베트남 전쟁, 연평도 포격전, 독립성 강화 및 지휘구조 개편을 거치면서 현재는 2만9천여 병력의 국가전략기동부대로 성장했습니다.

항공단 창설과 신형 상륙돌격장갑차 등 미래 전력 확보와 공지기동형 부대구조 개편 등을 통해 새로운 70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승도 해병대사령관은 창설 기념식 기념사를 통해 "무에서 유를 창조했던 창군 정신을 되새겨 앞으로도 국가와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호국충성 해병대'가 될 수 있도록 각자의 자리에서 소임을 다하자"고 덧붙였습니다.

(사진=해병대사령부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