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국민 저장남 박지훈, 첫 솔로 출격…"워너원, 영광의 순간이었다"

SBS 뉴스

작성 2019.04.02 2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밤 국민 저장남 박지훈, 첫 솔로 출격…"워너원, 영광의 순간이었다"
박지훈이 솔로 활동을 시작했다.

2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워너원으로 활동하던 박지훈이 'L.O.V.E'로 솔로 활동을 시작했다.

국민 저장남 박지훈이 솔로로 데뷔했다. 박지훈의 첫 솔로 쇼케이스는 단 1분 만에 전석이 매진되어 엄청난 티켓 파워를 증명했다.

쇼케이스 현장에서 만난 박지훈은 "긴장도 되고 설레기도 하는데 설레는 마음이 더 크다"고 무대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박지훈은 신곡 'L.O.V.E' 무대를 선보이며 완벽한 모습을 보였다.

박지훈은 워너원 콘서트에서 눈물을 흘리는 자신의 모습에 대해 "안 울고 싶었는데 그러기가 쉽지 않았다"며 "이 노래가 마지막이구나 생각하니 눈물이 났다. 설명할 수 없는 슬픔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워너원 활동에 대해 "제 생애에서 그렇게 사랑을 많이 받을 수 있을까 싶다. 영광스러운 추억이고 많이 그립다"고 밝혔다.

박지훈은 "솔로 활동에 대해 워너원 멤버들이 응원을 해줬다. 윤지성 형도 연락을 줬고 배진영은 화환도 보내줬다"고 워너원 멤버들에 우정을 자랑했다.

그러면서 그는 "물론 멤버 수도 많고 각자 스케쥴이 있다보니 모두에게 연락이 오지는 않았다. 다들 묵언의 응원을 보내주고 있다고 믿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박지훈은 '내 마음 속의 저장' 등 여러 유행어를 만들어 내 국민 저장남이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다.

이에 대해 박지훈은 "많은 분들의 '저장' 중에서 마동석 선배님의 저장을 잊지 못한다"며 굵은 느낌의 '저장'을 다시 선보였다.

또한 박지훈은 "제가 괜히 이런 걸 또 만들어내서 선배님을 힘드실 텐데"라며 사과했다. 또한 유행에 대해서도 "저에게는 영광이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후 박지훈은 "성적에 연연하기 보다 꾸준히 활동하는 아티스트로서의 박지훈으로 남고 싶다"고 밝혔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