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김학의 임명 전 범죄 첩보 靑에 수차례 보고"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9.04.02 20:37 수정 2019.04.02 2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2013년 김학의 전 차관이 임명되기 전에 경찰이 범죄 첩보를 여러 차례 청와대에 보고했었다고 오늘(2일) 민갑룡 경찰청장이 국회에 나와 이야기했습니다. 당시 사건수사팀이 어디서인가 전화를 받아서 곤혹스러워하기는 했는데 외압은 없었다는 말도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민갑룡 경찰청장은 오늘 국회 정보위에서 2013년 김학의 전 차관 사건 관련 질의응답에 나섰습니다.

이혜훈 정보위원장은 민 청장이 당시 수사팀이 전화를 받아 곤혹스러워했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에서 전화를 받았는지, 민정이나 정무수석실에서 전화가 왔는지는 밝히지 않았는데 그러면서도 민 청장은 수사 외압은 없었다고 설명했다는 겁니다.

민 청장은 당시 경찰이 이른바 김학의 동영상을 확보한 것은 김 전 차관 임명 이후인 2013년 3월 19일이었다면서도 김 전 차관에 대한 범죄 첩보는 임명 이전에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혜훈/바른미래당 의원 (국회 정보위원장) : '내사를 했냐 안 했냐, 내사 중이냐 아니냐' 조응천 의원이 물어봤을 때 자기들은 첩보에 의한 범죄정보 수집하고 있다고 했고 내사는 아니라고 얘기했다는 거예요. 당시로써는 자기들은(경찰은) 첩보로 범죄정보를 수집하고 있던 상태인 건 맞았고 그 얘기를 분명히 했다.]

경찰이 영상을 확보하기 전인 2013년 3월 13일에 해당 영상을 경찰 관계자에게 받았다는 박지원 의원의 말에 대해서는 경찰이 영상을 확보하기 수개월 전 영상이 든 CD를 동영상을 제출한 여상 사업가 A 씨의 지인이 갖고 있었기 때문에 해당 CD는 통제할 수 없었다고 민 청장은 말했습니다.

실제 당시 경찰 수사팀 관계자는 SBS 취재진과 만나 "고화질 CD와 거의 동일한 CD가 시중에 유포돼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편집 : 오영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