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김학의 임명 전, 황교안에 동영상 CD 보여주며 경고"

황교안 "CD 본 기억 전혀 없다"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9.03.27 20:34 수정 2019.03.27 21: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학의 전 차관 소식 이어갑니다. 오늘(27일) 국회 인사청문회장에서 김 전 차관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박영선 장관 후보자가 과거 김학의 전 차관의 성 추문을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에게 분명히 경고했다 밝힌 겁니다. 황 대표가 문제의 동영상 존재를 알고도 김학의 차관 임명을 눈감아줬다는 것인데 황교안 대표는 CD를 본 적 없다고 반박했고 한국당은 조금 전 청문회를 보이콧하기로 했습니다.

정윤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영선 후보자는 오늘 청문회 답변 과정에서 지난 2013년 법사위원장 시절 일이라면서 김학의 전 차관이 임명되기 직전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에게 동영상 CD를 확인했고 이를 미리 경고했다고 말했습니다.

[박영선/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 : 제보받은 동영상 CD를 꺼내서 황교안 (당시) 법무장관님께 이것은 제가 동영상을 봤는데 몹시 심각하기 때문에 이 분이 차관으로 임명되면 이건 문제가 굉장히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박 후보자는 자신이 황교안 전 장관을 법사위원장실로 직접 불렀다고 말했습니다.

[박영선/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 : (영상 보셨을 때 김학의 차관이 좀 육안으로 식별이 가능하던가요?) 했습니다. 그 영상을 저만 본 게 아니고요. 박지원 대표님도 보셨습니다.]

실제 박지원 의원도 김학의로 추정되는 사람이 나온 CD 영상을 자신도 봤다며 조금 전 SNS에 글을 올렸습니다.

2013년 2월 28일 청문회를 마친 황교안 전 장관은 3월 11일 임명됩니다.

김학의 전 차관은 13일 지명돼 15일에 임명장을 받습니다.

박 후보자의 말대로라면 두 사람이 만난 것은 이때쯤으로 보입니다.

기자들이 몰려가 사실관계를 물었는데 황교안 대표는 그런 기억이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CD 본 기억 전혀 없어요. 위원장실에서 나한테 CD를 보여줬다고? 그런 기억 없어요.]

이런 반응이 전해지자 박영선 후보자는 거짓말이라고 했습니다.

[박영선/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 : 그거는 거짓말이고요. 황교안 대표가 여기 앉으셨고 옆에 사람이 한 사람 서 있었습니다.]

박 후보자가 날짜 등을 확인한 뒤 추가 폭로에 나설 뜻을 밝히면서 황교안 대표를 둘러싼 '김학의 CD 공방'이 정치권의 뜨거운 쟁점으로 등장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이승환, 영상편집 : 최혜영)

▶ 靑에 첩보 보고 뒤…"당시 수사국장, 김학의 내사조차 주저"
▶ "윤중천, 김학의에 빌라·차 안에서 돈봉투" 진술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