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떳떳하면 수사 자청" vs 한국당 "드루킹 재특검"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9.03.25 20:31 수정 2019.03.25 2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 사안을 놓고 민주당과 한국당은 오늘(25일) 정면으로 부딪쳤습니다. 민주당이 이번 사건은 '김학의 게이트'라면서 당시 법무장관이었던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정조준하자 한국당은 그러면 드루킹 재특검을 같이 하자면서 맞불을 놨습니다.

정치권 공방은 이호건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민주당은 이번 사건을 '김학의 게이트'로 명명했습니다.

당시 청와대가 경찰 수사에 외압을 가했다는 의혹이 나온 만큼 명백한 '권력형 비리'라면서 당시 법무장관,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정조준했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황교안 대표는) 스스로가 떳떳하다면 수사를 자청해야 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특권층 비리, 부실 수사와 은폐 의혹 등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크다면서 고위공직자 수사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특권층의 불법적 행위와 은폐 의혹 사건들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매우 높습니다.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 설치 시급성이 다시 확인되었습니다.]

공수처법 추진과 특검 요구가 상충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인지 정부 여당은 당내 진상규명 특위를 구성하겠다며 특검 도입에는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오히려 한국당이 먼저 특검을 요구하며 맞불을 놨습니다.

다만 드루킹 재특검을 비롯해 모든 의혹 사건을 같이 조사하자고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김학의 특검을 제안합니다. 또 김학의 특검과 우리가 그 대신 맞바꿔서 '드루킹' 특검, 해줄 것을 제안합니다.]

특검이 요구한다면 황교안 대표도 조사받기로 했다며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청와대 연루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민주당은 황교안 대표를 정조준하고 한국당은 청와대를 겨냥하고 나서면서 다른 모든 정국 현안이 김학의 사건 정면충돌로 빨려 드는 양상입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최혜영)  

▶ 김학의 '심야출국 부메랑'…신속 재수사, 본인이 자초했다
▶ 최초 고발자 "김학의 동영상, 경찰도 묵살…권력층 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