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 '경찰총장' 동반 골프 논란에 "고개 숙여 사과"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3.19 14: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한별, 경찰총장 동반 골프 논란에 "고개 숙여 사과"
배우 박한별이 남편 유리홀딩스 대표 유 모 씨가 버닝썬 게이트에 연루된 것과 관련해 사과했습니다.

박한별은 그동안 소속사를 통해 입장을 밝혀왔으나, 빅뱅 전 멤버 승리,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된 윤 모 총경과 함께 부부 동반으로 골프를 친 일이 공개되자 직접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한별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 제 남편과 관련된 논란과 사건, 의혹들로 인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그는 "저와 평생을 함께할 사람의 과거 일들을 저와 무관하다며 분리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으나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라 어떤 말씀을 드리기가 너무나 조심스러웠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이어 "모든 논란에 대해 저도 함께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이 모든 시련을 우리 가족이 바른길로 갈 수 있게 인도하는 과정이라고 받아들이겠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박한별은 그러면서도 출연 중인 TV 드라마는 마지막까지 참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