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일본, 美 해군 이지스함 탑재할 신형 레이더 공동개발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9.03.17 22: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과 일본 정부가 미 해군의 이지스함에 탑재할 신형 레이더를 공동개발할 계획이라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오늘(17일) 양국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미 해군의 이지스함이 스스로를 방어하는데 사용할 저공감시 레이더를 함께 개발할 방침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지스함의 레이더 체계는 고공에서 육지 등의 표적으로 날아오는 탄도미사일을 탐지하는 것과 이지스함이 타깃인 저공 미사일을 탐지하는 것 등 2가지로 나뉩니다.

양국이 함께 개발하는 것은 이 중 이지스함 방어를 위한 레이더 체계입니다.

미 해군의 이지스함은 현재 저공 미사일 탐지에 안테나를 회전시켜 주위를 경계하는 'AN/SPQ-9B' 레이더를 사용하고 있는데, 사각(死角)이 발생해 탐지가 늦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이에 미국과 일본은 4개의 방향에 고정해 상시적으로 전방위를 감시할 수 있는 신형 레이더를 함께 개발할 계획입니다.

일본은 이 신형 레이더를 자국의 이지스함에도 탑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미국과 일본은 신형 요격미사일 'SM3블록2A'의 공동개발을 최근 마무리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신형 레이더 개발은 미사일방어 체계 강화와 관련한 미일 간 협력의 새로운 핵심이 될 것이라고 교도통신은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