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레일리·LG 윌슨 호투…개막전 등판 이상 無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19.03.17 19: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야구 시즌 개막전 선발 등판이 유력한 롯데 자이언츠의 브룩스 레일리와 LG 트윈스의 타일러 윌슨이 시범경기 마지막 등판에서 나란히 호투하며 최종 점검을 마쳤습니다.

레일리는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범경기 한화 이글스 전에서 4이닝 1피안타 1실점으로 잘 던졌습니다.

레일리는 2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키움 히어로즈와의 정규시즌 개막전에 선발로 나설 예정입니다.

한화 우완투수 김민우도 4이닝 4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하며 선발 경쟁에 뛰어들었습니다.

9회 넉 점을 내 승부를 뒤집은 롯데가 8대 6으로 이겨 시범경기 4연패를 끊었습니다.

KBO리그 2년 차인 LG 윌슨은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치른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5이닝 2피안타 1실점을 기록하며 예열을 마쳤습니다.

윌슨도 23일 광주 KIA 타이거즈와의 개막전 선발이 유력합니다.

LG타선도 11안타를 몰아치며 삼성을 7-5로 꺾었습니다.

KIA는 토종 중심타자 안치홍과 새 외국인 타자 제러미 해즐베이커의 활약 속에 NC를 6대 5로 꺾고 시범경기 3승 2무, 무패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시범경기 무패 행진(3승 2무)을 이어갔다.

3번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한 안치홍은 3타수 2안타 3타점을 올리며 해결사 역할을 했고,해즐베이커는 4타수 3안타를 치며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NC 선발 드루 루친스키는 한국 무대 데뷔전에서 5이닝 11피안타 6실점으로 고전했습니다.

두산은 키움을 3대 1로 눌렀습니다.

이날 시범경기가 열린 5개 구장에는 총 3만 1천 379명의 관중이 입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