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자극 대신 대화 의지 강조한 美 "비핵화는 김정은의 약속"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작성 2019.03.16 07:15 수정 2019.03.16 08: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과 협상을 지속할 수 있기 바란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를 약속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하노이 북미 회담 결렬 뒤에 북한이 핵과 미사일 실험 재개를 언급한 것에 대한 첫 반응입니다.

워싱턴에서 정준형 특파원입니다.

<기자>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브리핑을 통해 북한과 협상을 지속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美 국무장관 : 최선희 부상의 발언을 봤습니다. 최 부상은 협상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미국 정부는 북한과 대화를 지속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이어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위원장의 핵과 미사일 실험 중단 약속을 강조했습니다.

[폼페이오/美 국무장관 :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핵 실험과 미사일 시험을 재개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이건 김 위원장의 약속입니다.]

북한을 더 자극하지 않고 대화 의지를 내보이면서 약속 이행을 촉구한 것입니다.

그러면서도 북한의 비핵화 대상은 미사일과 무기시스템, 모든 대량살상 무기라며 제재 유지 입장도 재확인했습니다.

강도 같은 태도라는 북측의 비판에 대해서도 처음이 아니라며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존 볼턴 국가안보 보좌관은 자신과 폼페이오 장관이 적대적 분위기를 만들었다는 주장이 잘못됐다면서도 즉각적 대응을 자제했습니다.

[존 볼턴/美 국가안보보좌관 : 한국의 카운터파트와 대응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우리가 반응하기 전에 내부적으로 더 많은 논의를 해봐야 합니다.]

미국 언론들은 북한이 대화의 문을 자체를 닫은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의 시간 벌기식 협상 전술일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