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北과 협상 지속 기대…金, 핵미사일 시험 않는다 약속"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19.03.15 23:08 수정 2019.03.15 23: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폼페이오 "北과 협상 지속 기대…金, 핵미사일 시험 않는다 약속"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북한과 협상을 지속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현지시간 15일 오전 최 부상의 주장에 대한 질문을 받자 지난밤 최 부상의 발언을 봤고 최 부상이 협상을 열어뒀다면서 이에 대한 대화를 계속하는 것은 트럼프 행정부의 바람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이 최 부상의 회견으로 대미 압박 수위를 끌어올린 데 대해 긴장 악화를 피하는 한편 대화의 문을 열어두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하지만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에서 말했듯이 북한이 내놓은 제안은 그들이 대가로 요구한 것을 고려할 때 받아들일 수 있는 수준에 미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와 국제사회의 제재를 거론하며 이런 제재의 요구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미사일과 무기 시스템, 전체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이라고 부연하며 "이것이 유엔 안보리가 제시한 요구사항"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최 부상이 핵·미사일 시험 재개 가능성을 시사한 데 대해서는 하노이에서 여러 차례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를 재개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며 북한이 이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충분한 기대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최 부상이 자신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해 '비타협적 요구'를 했다고 비난한 데 대해서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틀렸다"며 자신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의 관계는 프로페셔널하며 세부적인 대화를 했다고 반박했습니다.

미국에 '강도 같은 태도'라고 비판한 것을 두고서는 그런 비판이 처음이 아니라며 과거에도 강도 같다고 불린 기억이 나는데 아주 전문적인 대화를 계속했다면서 "계속 그럴 수 있을 것이라고 충분히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해 7월 3차 방북 직후 북한이 "일방적이고 강도적인 비핵화 요구만 들고 나왔다"고 맹비난하자 "북한에 대한 우리의 요구가 강도 같은 것이라면 전 세계가 강도"라고 맞받아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