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암사역 흉기 난동' 10대 범인이 선처 호소하며 한 말

한류경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3.15 16: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암사역 흉기 난동 10대 범인이 선처 호소하며 한 말
서울 지하철 암사역 앞에서 친구에게 흉기를 휘두르며 난동을 부린 19세 한 모 군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습니다.

오늘(15일)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 손주철 부장판사 심리로 '암사역 흉기 난동 사건'에 대한 첫 공판이 열렸습니다.

한 군은 재판에서 검사가 제기한 보복 상해와 특수절도 등 혐의에 대해 모두 인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는 "군대에 입대해 어머니께 효도할 수 있는 아들로 지내겠다"고 선처를 호소하며 고개를 숙였습니다.암사역 칼부림앞서 한 군은 지난 1월 13일 오후 7시쯤 암사역 3번 출구 앞에서 흉기를 휘둘러 친구 박 모 군의 허벅지 등을 다치게 한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돼 구속됐습니다.

한 군은 범행 당일과 이틀 전인 1월 11일 친구 박 군과 함께 강동구 일대의 마트와 반찬가게에 침입하거나, 공영주차장 정산소의 유리창을 깨고 침입해 현금을 훔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한 군은 박 군이 절도 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으며 자신을 공범이라고 진술한 사실을 알게 됐고, 박 군이 경찰에게 자신의 위치를 알리려 하자 도망가려다 박 군에게 제지를 당했습니다.

이에 박 군에게 앙심을 품은 한 군은 흉기를 휘둘렀고, 뒤이어 출동한 경찰과 대치하다 도망쳤으나 결국 붙잡혔습니다.'암사역 흉기난동' 10대 (사진=연합뉴스)한 군에 대한 다음 재판은 오는 22일 열릴 예정입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