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현도 '불법 동영상' 공유 의혹…팬들 바보 만든 '거짓 대응'

SBS뉴스

작성 2019.03.15 08: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종현도 불법 동영상 공유 의혹…팬들 바보 만든 거짓 대응
밴드 씨엔블루 멤버 이종현 측이 거짓 대응으로 팬들의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14일 방송된 'SBS 8뉴스'는 정준영과 FT아일랜드 최종훈 등이 있는 카카오톡 단체방 메시지 내용을 추가로 공개하며 이종현도 정준영의 불법 성관계 촬영 영상을 공유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종현은 대화방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일삼으며 성관계 동영상을 받아봤다. 또한 "빨리 여자 좀 넘겨요. X같은 X들로", "형이 안 XXX있으면 좋고 없으면 그냥 예쁜 X", "어리고 예쁘고 착한 X없어? 가지고 놀기 좋은"이라고 말하며 여성을 물건 취급했다.

앞서 소속사 FNC 측은 "이종현은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무관하다"고 밝힌 입장과는 상반된 내용이다. FNC 측은 해당 보도 후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승리의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부터 FT아일랜드의 최종훈, 씨엔블루의 이종현이 소속된 FNC는 모두 해당 사건에 대해 초기엔 '모르쇠', '아니쇠'로 일관했다. 소속 연예인 관리 부실은 물론이고 거짓 대응에 뒤늦은 사과로 믿었던 팬들을 바보로 만들었다.

소속사들은 언론사의 보도보다도 더 늦게 소속 연예인의 사건 연루 사실을 확인하고 팀 탈퇴와 계약 해지 등을 발표했다. 팬들을 기만하고 뒤늦은 '선 긋기'를 한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