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밀한 살인자' 미세먼지, 5분 만에 허파 깊숙이 침투

조동찬 의학전문기자 dongcharn@sbs.co.kr

작성 2019.03.06 21:02 수정 2019.03.06 22: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세계 보건 기구가 조사한 결과 미세먼지 때문에 기대 수명보다 빨리 숨지는 사람이 한해 700만 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담배 때문에 일찍 숨지는 사람이 600만 명이라고 하니까 미세먼지가 몸에 얼마나 나쁜 것인지 잘 알 수 있습니다.

이 내용을 조동찬 의학전문기자와 좀 더 이야기를 해 보겠습니다.

Q. 담배보다 미세먼지가 더 해롭다?

[조동찬/의학전문기자 : 세계보건기구가 올해 인류의 건강 위협 1위로 대기오염, 즉 미세먼지를 선정했습니다. 호흡기 질환뿐 아니라 갑작스런 심정지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달 심장 혈관이 막혀 스텐트 시술을 받았던 환자인데 미세먼지가 심한 날은 걱정이 많습니다.]

[박인서/협심증으로 스텐트 시술 : 굉장히 걱정이 되죠. 혹시 밖에 나가면 좀 수술한 부분이 더 막힐 것 같아서…]

[조동찬/의학전문기자 : 오늘(6일) 오후 거의 심정지 상태로 온 환자의 심장 혈관 조영술 사진입니다. 오른쪽 보면 심장 혈관이 꽉 막혀있습니다. 이처럼 심장혈관이 좁아져 있는 협심증을 앓거나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부정맥 질환을 앓고 있는 분들은 더 조심해야 합니다.]

Q. 미세먼지, 왜 심장에 영향 주는가

[조동찬/의학전문기자 : 미세먼지가 몸 속 어디에 쌓이는지 국내 동물 실험 결과를 사진 보면서 설명 드리겠습니다. 위에 보이는 것이 간이고 아래가 콩팥인데 빨갛게 미세먼지가 쌓여 있습니다. 미세먼지는 혈관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 침투할 수 있는데 심장은 물론 뇌까지도 쌓입니다.]

[전기현/심장내과 전문의 : 미세먼지 조각들이 혈소판을 활성화하면서, 그렇기 때문에 혈전이 생기고 여러 가지 심근경색, 뇌졸중 이런 것들이 생기게 됩니다.]

[조동찬/의학전문기자 : 따라서 미세먼지는 폐 질환뿐 아니라 심정지, 치매 위험까지 높일 수 있습니다.]

Q. 짧게 미세먼지 맡더라도 안 좋은가

[조동찬/의학전문기자 : 미세먼지는 당연히 몸속에 많이 쌓일수록 더 해롭지만, 짧은 시간에도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사진을 보면 5분 만에 허파 깊숙한 부위까지 미세먼지가 쌓이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최근 독일 연구에서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2~3시간 만에 심장 박동을 불규칙하게 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결국 요즘 같은 때에는 기존 질환이 있는 분들은 외출을 삼가는 게 좋겠습니다.]  

▶ 집안청소해도 중국에서 또…中 석탄발전소 '한국의 60배'
▶ 공기청정기 어디에 둘까? 또 언제 틀까?…200% 활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