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매체, 한국 미세먼지 집중 보도…"연평균 8배까지 치솟아"

송인호 기자 songster@sbs.co.kr

작성 2019.03.06 15:26 수정 2019.03.06 17: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中 매체, 한국 미세먼지 집중 보도…"연평균 8배까지 치솟아"
초미세먼지가 한반도 전역을 뒤덮으며 서울에 비상저감조치가 엿새째 내려진 가운데 중국 주요 매체들이 한국의 미세먼지 오염 상황을 집중적으로 보도했습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서울 시민이 미세먼지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모습과 미세먼지로 뿌연 광화문 광장 등을 상세히 보도하며 미세먼지가 한국을 완전히 뒤덮었다고 전했습니다.

환구시보는 어제(5일) 한국 내 12개 시·도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졌다고 보도했습니다.

반관영 중국신문망도 한국 매체와 환경 당국 등을 인용해 서울에 연속 닷새째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졌다면서 이는 제도 시행 이후 처음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신화통신 산하 매체인 참고소식망도 한국의 미세먼지 문제와 더불어 경북 의성군에 방치된 '재활용 쓰레기 산'을 거론하면서 한국이 최근 환경 문제로 곤란을 겪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중국 경제지 차이신은 한국이 스모그의 침략을 받았다면서 지난 4일 연평균 수치의 8배까지 초미세먼지 농도가 치솟으며 역대 최악의 오염 수준을 기록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사진=환구망 캡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