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사관 난입해 직원들 결박·컴퓨터 훔쳐…배후는?

배재학 기자 jhbae@sbs.co.kr

작성 2019.02.28 21:23 수정 2019.02.28 21: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며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에 괴한들이 침입했던 것이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대사관에 있는 컴퓨터 여러 대를 훔쳐 달아났는데 사건 배후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배재학 특파원입니다.

<기자>

지난 22일 스페인 마드리드 외곽 아라바카에 있는 북한 대사관에 괴한들이 들이닥쳤습니다.

이들은 대사관 직원들을 결박한 뒤 4시간 정도 대사관에 머물며 컴퓨터 여러 대를 훔쳐 차량을 타고 달아났습니다.

현지 언론 '엘 콘피덴시알'은 이 과정에서 여성 직원 한 명이 밖으로 빠져나와 이웃에 도움을 요청했고 곧이어 경찰들이 도착했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이 대사관에 들어가려 하자 직원으로 보이는 남성이 나와 아무 일도 없다'고 말했고, 잠시 뒤 차량 2대가 대사관을 빠져나갔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런데 달아난 차량 운전자가 아무 일도 없다고 둘러댔던 인물과 같다고 경찰관이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단순 강도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지만, 도난당한 컴퓨터에 어떤 정보들이 담겨있는지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스페인 정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북한 대사관과 접촉하고 있으며 수사 상황은 말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관은 북미 회담에 참여하고 있는 김혁철 전 대사가 재작년 북한의 핵실험 때문에 추방된 뒤 상무관 1명만 근무해 왔습니다.

(영상취재 : 김종희, 영상편집 : 박춘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