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르르' 굴러떨어진 대형 바위…세 차례나 무너진 공사 현장

복구 작업 중 두 차례 추가 붕괴…주민 20여 명 대피

KNN 황보람 기자

작성 2019.02.22 21:06 수정 2019.02.22 2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2일) 부산의 한 지하철 공사장 옆 산비탈이 무너져내렸습니다. 몇 시간 간격으로 세 차례나 붕괴됐는데 마지막에는 수십 톤에 달하는 커다란 바위까지 굴러떨어졌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추가 붕괴가 걱정입니다.

KNN 황보람 기자입니다.

<기자>

산 위에서 갑자기 대형 바위가 속도를 내며 굴러떨어집니다.

떨어진 바위는 안전펜스와 전신주를 부수면서 두 동강이 난 채로 멈춰 섭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주변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근처 상인 : 완전히 건물이 무너질 듯이 갑자기 건물이 '덜덜덜' 흔들리면서 '쾅쾅쾅' 하더라고요. 그래서 내려와 보니까 이렇더라고요. 엄청 불안해요.]

사고가 난 현장은 부산 사상~하단 선 지하철 공사장입니다.

이미 오늘 새벽, 산비탈 일부가 무너져 복구 작업이 한창이었는데 두 차례 추가 붕괴가 잇따른 겁니다.

붕괴로 인해 주민 20여 명이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무너진 산비탈 윗부분은 보시다시피 바닥에 균열이 심각하게 가 있는 상태입니다. 산사태가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오명주/대한토목학회 부울경 지회 부회장 : 인장 균열이 보통 가 있는 것에 대해서는 1차적으로 산사태가 시작될 수도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한편 경찰은 새벽부터 현장 주변의 차량 진입을 통제했습니다.

하지만 심각한 차량 정체로 인해 일부 운전자들과 실랑이가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시공사 측은 긴급복구 작업에 나섰지만, 추가 붕괴에 대한 우려로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오원석 KN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