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빈지노가 군 생활 기다려준 연인 미초바에게 건넨 특별한 선물

SBS뉴스

작성 2019.02.22 13: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빈지노가 군 생활 기다려준 연인 미초바에게 건넨 특별한 선물래퍼 빈지노가 군 생활 동안 기다려준 연인 스테파니 미초바를 위해 직접 만든 '꽃신'을 선물했습니다.

빈지노는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드디어 꽃신을 주었다!"라며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습니다.

이어 빈지노는 "전역 날에 주고 싶었는데 꽃 데코를 마저 못해서…매일 같이 있으니까 도저히 마무리할 틈이 안 났음. 겨우 도망쳐서 완성"이라며 "정말 고마워 스테피! 너는 꽃신 받을 자격이 충분해. 고무신 안녕"이라고 글을 덧붙였습니다.빈지노가 군 생활 기다려준 연인 미초바에게 건넨 특별한 선물공개된 사진 속 빈지노가 직접 정성을 담아 커스텀한 운동화가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또한 빈지노는 선물 포장에 필요한 꽃을 직접 고르는 등 세심한 면모를 보였습니다.빈지노가 군 생활 기다려준 연인 미초바에게 건넨 특별한 선물이에 미초바는 댓글에 "너는 나를 또 울린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습니다.빈지노가 군 생활 기다려준 연인 미초바에게 건넨 특별한 선물이날 미초바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꽃신 받았어요♥"라며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사진에는 미초바가 선물을 들고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감격스러워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많은 누리꾼은 "이 커플 진짜 멋지다", "로맨틱하다", "세상 스윗해", "부러우면 지는 건데", "신발 너무 예뻐요", "빈지노 사랑꾼", "힙합계의 최수종" 등의 댓글을 남기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습니다.빈지노가 군 생활 기다려준 연인 미초바에게 건넨 특별한 선물빈지노는 지난 17일 강원도 철원에 위치한 6사단 청성부대에서 병장으로 만기 제대했습니다. 이날 전역 현장에서 미초바는 빈지노에게 달려가 품에 안기며 감격의 눈물을 쏟았습니다.빈지노가 군 생활 기다려준 연인 미초바에게 건넨 특별한 선물빈지노가 군 생활 기다려준 연인 미초바에게 건넨 특별한 선물한편 빈지노와 독일 출신 모델 스테파니 미초바는 지난 2015년 5월 공식 열애를 인정한 뒤 예쁜 사랑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구성= 한류경 에디터, 사진= 빈지노·스테파니 미초바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