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 안 됐으면"…'연애의 맛' 김종민, 황미나와 '결별' 인정

SBS뉴스

작성 2019.02.22 07: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상처 안 됐으면"…연애의 맛 김종민, 황미나와 결별 인정
'연애의 맛' 김종민이 황미나와 결별했다.

2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에서는 김종민-황미나 커플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됐다.

김종민-황미나는 약 한 달간 '연애의 맛'에 출연하지 않아 결별설이 불거져 왔다. 이 날 오랜만에 방송에 등장한 김종민은 제작진과 저녁을 먹으며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꺼냈다.

김종민은 '연애의 맛'을 처음 시작했던 당시를 떠올리며 "미나와 함께였기에 행복했다"고 운을 뗐다. 하지만 연예인이라는 직업 특성상 방송을 통해 처음 만났기에 "내 연애가 아닌 모두의 연애였다"면서 두 사람을 향한 관심이 부담으로 작용했던 그간의 고충을 토로했다.
이미지
김종민은 "실제로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었다. 미묘한 설렘이 너무 좋았다"면서도 "지금은 서로 바쁘니까 연락을 안한지 오래 됐다. 앨범 준비로 정신없어서 통화도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촬영이 잡히면 미나를 만나러 가는 시간이었다. 일하는 기분이 아니었는데, 미나 입장에서는 '일할 때만 만났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을까 싶다. 많은 혼돈이 왔을 것 같다"라며 "스스로 나쁜 사람이 되고 싶지 않았던 것 같고, 내 감정을 너무 꽁꽁 싸맸다"고 말했다.

또 김종민은 황미나와의 결혼 기사에 대해 "난 이런 기사에 단단해졌는데 미나는 처음 겪으니까 감당을 못 했을 것 같다. 결혼 기사가 나면 얼마나 부담이 됐겠냐"고 전했다. 하지만 김종민은 그 부분에 대해 황미나와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며 "이런 이야기까지는 할 수 없었다. 너무 많은 기사가 나오고, 너무 많은 곳에서 물어보는데, 이걸 일일이 해명할 수가 없었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한 켠으로는 나는 내 상황도 이해해주길 바랐던 것 같다. 나는 직업이 이거고, 평생 이랬던 사람인데"라고 말한 김종민은 "(황미나에게) 상처가 안 됐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사진=TV조선 방송 캡처]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