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갤럭시 폴드, 어메이징"…'애플 안방'서 터진 탄성

갤럭시 폴드 접었다 폈다 하는 실제 작동 모습…터져 나온 박수갈채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2.21 10:05 수정 2019.02.21 10: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삼성전자가 폴더블 폰인 '갤럭시 폴드'를 공개하며, 스마트폰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꿀 경쟁에 포문을 열었습니다.

삼성전자는 우리 시간으로 오늘(21) 새벽, '애플의 안방'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새로운 갤럭시 시리즈들을 공개했습니다. 갤럭시 S10 시리즈를 먼저 공개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갤럭시 폴드를 선제적으로 공개하며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삼성전자가 오늘 공개한 갤럭시 폴드는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입니다. 이 때문에 스마트폰을 접었을 때 겉면에 4.6인치 커버 디스플레이가 따로 달립니다.

펼쳤을 때는 7.3인치 크기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접었을 때는 일반 스마트폰처럼 이용할 수 있고, 펼치면 큰 화면을 이용해 다양한 작업을 동시에 처리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갤럭시 폴드를 접은 채로 커버 디스플레이에서 지도 애플리케이션을 확인하다가 펼치고 나서도 보던 화면을 중단 없이 연속해서 이용할 수 있는 식입니다. 펼쳤을 때는 화면을 2분할 혹은 3분할로 나눠 여러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이용할 수 있어 '멀티 태스킹'에 유용합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의 접히는 부분의 곡률이 매우 작아 제품이 구부려지는 것이 아니라 완전히 접힌다고 설명했습니다. 새로 개발된 힌지(Hinge) 기술을 적용해 책처럼 부드럽고 자연스럽게 화면을 펼칠 수 있고, 화면을 접을 때도 평평하고 얇은 형태가 된다는 것입니다. 또, 유리 소재 대신 새로운 복합 폴리머(Polymer) 소재를 개발해 기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보다 약 50% 정도 얇은 디스플레이를 구현했다고 했습니다.

다만 제품 두께, 무게 등 정보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두께, 무게 등이 일반 스마트폰과 큰 차이가 나지 않아야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으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상적으로는 접었을 때 두께 10mm, 무게 200g대 수준이 돼야 한다는 겁니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두께가 8.8mm, 무게가 201g 수준입니다.

또 삼성전자는 수십만번을 접었다 펴도 제품이 변형되지 않는 내구성을 갖췄다고 설명했으나 실제로 여러 번 접었을 때 내구성이 충분히 확보됐을지도 여전히 관심사입니다. 

배터리 사용 경험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갤럭시 폴드는 당초 용량이 6천mAh 수준으로 알려졌지만 실제 밝혀진 용량은 4천380mAh에 불과했습니다. 갤럭시노트9(4천mAh)보다 380mAh 많아진 데 그쳤고, 최근 출시한 중저가폰 갤럭시M20(5천mAh)보다도 용량이 적습니다.

무게를 최대한 가볍게 하기 위한 선택으로 보이는데, 실제 써봐야 알 수 있겠지만 자유롭게 대화면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이용하기에는 다소 부족할 수 있다는 우려도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습니다. 

(편집 : 문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