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액 들여 140만 개 뿌렸는데…허사 된 '물고기 아파트'

G1 김도환 기자

작성 2019.02.20 21:13 수정 2019.02.20 21: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 물속에 보이는 것은 물고기 아파트로 불리는 인공어초입니다. 바닷속 물고기들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 1970년대부터 지금까지 140만 개를 만들어 바닷속에 넣었는데 이 인공어초, 물고기들의 안식처가 되어있을까요.

G1 김도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강릉 주문진 앞바다로 2km 정도 나갔습니다.

수심 30m까지 잠수하면 동해의 비경은커녕 옛 전쟁터 같은 폐허가 눈에 들어옵니다.

철제 구조물은 산산조각이 나 모래에 파묻혔습니다.

어쩌다 저렇게 됐는지 뱀장어 한 마리는 구조물에 깔렸습니다.

구조물은 훼손이 심해 알아보기 어렵지만, 강원도는 폴리콘 어초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0년에 투하한 하나에 8천만 원짜리 대형 인공 어초입니다.

조금만 힘을 줘도 쉽게 움직이니 파도를 견디기에는 애초부터 무리였습니다.

물고기나 부착 생물도 거의 없이 폐어구만 걸려 있습니다.

애초 의도한 물고기 아파트는커녕 위험천만한 폐기물이 된 겁니다.

[이종성/다이버 : 다 무너져서 바닥에 철재가 나뒹굴고, 폐그물이 많이 엉켜 있더라고요, 모르고 갔던 사람들은 상당히 위험할 수 있겠다 생각했습니다.]

인공어초는 대부분 조립된 채로 바다에 떨구는 방식으로 시공합니다.

어초 무게만으로 고정이 돼야 하는데 바닥이 모래인 데다 바닷속 부력 때문에 어초가 흔들리거나 파묻히는 경우가 다반사입니다.

대부분은 해저에서 파도나 태풍을 어디까지 견딜 수 있는지는 검증되지 않았습니다.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은 지난 2016년 전체 인공 어초의 1/10을 표본 조사했는데 13.4%가 뒤집히거나 모래에 덮였으며 망가져서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국회에 보고했습니다.

(영상취재 : 유세진 G1·홍성백 G1, CG : 이민석 G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