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남편, 폭언·학대 증거 제출…"명예훼손" 맞대응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19.02.20 20:48 수정 2019.02.20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땅콩 회항 사건으로 물의를 빚었던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남편이 폭행과 자녀 학대 혐의로 조 전 부사장을 고소했습니다. 이에 조 씨 측은 이혼 소송 중인 남편이 위자료를 더 받아내려 허위주장을 하고 있다고 맞섰습니다.

정성진 기자입니다.

<기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남편 박 모 씨가 조 전 부사장에게 자주 폭행당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박 씨 측은 '땅콩 회항' 사건으로 구속됐다 풀려난 뒤 지난 2016년부터 조 씨의 폭행이 심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목을 조르고 '죽어'라고 목청껏 소리치는가 하면 태블릿 PC를 던져 발가락 살점이 떨어져 나간 일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박 씨는 조 전 부사장이 쌍둥이 두 자녀도 학대했다고 고소장에 적었습니다.

신체적 폭행은 없었지만, 밥을 잘 먹지 않는다거나 잠을 자지 않는다는 이유로 숟가락을 집어 던지거나 폭언했다고 했습니다.

박 씨 측은 폭언과 학대 내용이 담긴 동영상과 녹음 파일 등을 증거로 제출했습니다.

조현아 씨 측은 고소 내용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결혼 전부터 알코올 중독과 공황장애를 앓던 남편이 자주 술과 약에 취해 있었고 이로 인해 다툼이 생겼다며 가정 파탄의 책임자는 남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현아 측 변호사 : 단연코 (조현아 씨가) 이야기하세요, '술 문제 아니고 싸운 적이 한 번이라도 있냐' (남편이) 정신 못 차리고 있어서 화낸 거고, 당연히 목소리 높아진 거고….]

조현아 씨 측은 박 씨가 이혼 소송에서 위자료 등을 많이 받기 위해 여론전을 하고 있다며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박지인, VJ : 김종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