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與, 5·18 한 건 잡았다 생각…도가 지나쳐"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02.18 16:31 수정 2019.02.18 16: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병준 "與, 5·18 한 건 잡았다 생각…도가 지나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8일 '5·18 망언'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비판에 대해 "이번에 하나 잡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우리가 잘못한 부분은 있지만 도가 지나치다"라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 등을 통해 "국민은 얼마든지 우리를 채찍질할 수 있지만 당헌·당규를 가진 공당으로서 민주당이 그렇게 말하면 안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 "민주당이 지금까지 손혜원 사건, 서영교 사건, 김경수 사건 등등이 있을 때 사과 한 번 했나. 손혜원 의원 건만 해도 원내대표가 호위무사처럼 기자 앞에서 탈당하는 의원을 소개했고, 김경수 지사 건만 해도 오히려 사법부를 공격했다"라며 "저는 비대위원장으로서 몇 번이나 사과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 추천 관련해서는 "'5·18 폄훼' 논란이 일어나는 시점에 (문재인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다 보니 답답한 상황이 되는 것 같다"며 "대통령이 국회 의견을 좀 더 존중해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전당대회 출마를 이유로 징계 유예 조치를 내린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해서는 "당선된다고 징계를 하지 않고 지나가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5·18 유공자 명단 공개와 관련해서는 "5천명 가량의 명단이 나와 있는데, 개인정보 보호 등에 위배가 된다면 국회의원들이 비공개를 전제로 따져볼 수 있어야 하는 게 아닌가"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아버지의 사진을 내려달라'는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 씨의 발언에는 "우리가 모신 건 김현철 선생의 아버님이 아니라, 우리 당 출신의 대통령"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