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 달려간 민주당 "서부 경남 KTX 조기착공·스마트 산단 적극 지원"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2.18 16:27 수정 2019.02.18 16: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K 달려간 민주당 "서부 경남 KTX 조기착공·스마트 산단 적극 지원"
더불어민주당은 김경수 경남지사의 구속으로 위기를 맞은 경남을 찾아 각종 지원을 공언하며 PK 민심 다독이기에 나섰습니다.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오늘(18일) 오전 경남 창원 경남도청에서 올해 첫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고 서부경남KTX 조기착공과 스마트산업단지 조성 등 지역 숙원 사업에 대한 예산·정책 지원 약속을 쏟아냈습니다.

이 대표는 "김 지사가 도정 공백을 굉장히 우려했다고 들었다"며 "그래서 예산정책협의회 첫 회의를 경남에서 해 당이 행정을 뒷받침해주는 역할을 하려고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남부내륙철도 사업이 이 지역의 가장 오래된 균형발전 숙원 사업인데, 정부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통해 드디어 사업 시행단계가 시작됐다"며 "기본 설계를 빨리해서 조기 착공하도록 당에서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남부내륙철도가 개통되면 수도권에서 2시간 만에 접근할 수 있어 관광 효과가 나올 것"이라며 "전반적으로 이 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 계획을 도에서 구상해 말해주면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지도부(사진=연합뉴스)
 
박주민 최고위원도 "스마트공장 확산, 스마트산단 조성을 중앙당에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었다"며 "이번 협의회를 시작으로 서부경남KTX 착공과 같은 주요 현안사업뿐 아니라 경남 제조업 진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들었습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거가대교가 개통된 지 8년이 됐는데 전국에서 가장 비싼 통행료로 주민 항의집회가 계속된다"며 "지역경제와 관광 활성화를 위해 통행료 인하가 추진돼야 하고 용역 결과에 따라 장단기 대책을 마련하고 제도 개선에 나서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국비 5조4천90억원이 경남의 목표인데 잘 달성될 수 있도록 당에서 전폭 지원하겠다"며 "고용산업위기지역 지정 연장, 창원 스마트산단, 남부내륙철도 착공, 진해 항만사업 등 4개 큰 프로젝트와 내년도 예산 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성호 기획재정위원장은 "내년도 예산 편성 과정에서 경남도 사업이 기획재정부 협의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당 지도부는 '총력 지원'을 거듭 다짐하며 주민들의 마음을 다독이면서도 김 지사의 판결과 구속 결정에 대한 직접적인 비판은 자제했습니다.

판결에 대해 아쉬움을 비치고 불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정도로 발언의 수위를 조절했습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우리는 김 지사가 조속히 도정에 복귀하기를 바라지만 재판 과정을 통해 지켜보고, 어쨌든 민주당이 할 수 있는 일은 최대한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설훈 최고위원은 "김 지사의 빈자리가 아쉽게 느껴지며 구속 결정에 대해선 납득하기 쉽지 않다"고 지적했고, 남인순 최고위원은 "도민이 도정 공백을 우려해 김 지사 불구속 수사 탄원 운동을 하는 열정을 펼치는데 적극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