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국가대표 선수·선수촌 관리 실태' 감사 나선다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2.18 14: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감사원, 국가대표 선수·선수촌 관리 실태 감사 나선다
감사원이 최근 잇따라 불거진 국가대표 선수촌 성폭력·폭력 사건과 관련해 국가대표 선수관리 실태 전반에 대해 감사하기로 했습니다.

감사원은 오늘(18일) 문화체육관광부가 제출한 '국가대표선수촌 운영 등 국가대표선수 관리·운영 관련 공익감사청구'에 대해 감사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문체부는 지난해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빙상선수 폭행 등 체육계 비리와 관련해 자체 감사를 실시했지만, 체육계 성폭력 비위 파문이 다시 발생하자 지난달 14일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습니다.

공익감사 대상 항목은 국가대표 등 선수 및 지도자 관리의 적정성, 국가대표 선수촌 운영 및 훈련 관리의 적정성, 스포츠 비리 관련 신고 처리의 적정성, 문체부의 대한체육회에 대한 관리·감독의 적정성 등입니다.

다만 수사가 진행 중인 쇼트트랙 대표팀 심석희 선수의 성폭력 피해 등 개별 사례는 감사대상에서 제외했습니다.

이외에 추가로 적발된 폭력·성폭력 관련 비위행위도 국가인권위원회를 중심으로 구성된 '스포츠 인권 특별조사단'의 전수조사가 예정된 만큼 감사 범위에서 제외한다는 계획입니다.

감사원 관계자는 "감사청구 내용에 대해 국민적 관심이 높은 점을 고려해 감사 실시를 결정했다"며 "개별 사례보다는 전반적인 선수관리 시스템을 들여다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최재형 감사원장은 지난 13일 기자간담회에서 문체부가 청구한 공익감사와 관련해 "감사를 개시한다면 개개인의 사례를 직접 조사하는 형태보다는 전체적인 선수 관리체계의 문제가 있는지 보는 쪽으로 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감사원은 특별조사국 소속 감사 인력 등 19명을 투입해 다음 달까지 문체부와 대한체육회 등을 상대로 감사자료를 수집하고 오는 4월 본감사에 착수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