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럴 때 내 직업이 싫어진다"…가수 린이 발끈한 '이수 성매매 사건'은?

SBS뉴스

작성 2019.02.18 08: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럴 때 내 직업이 싫어진다"…가수 린이 발끈한 이수 성매매 사건은?
가수 린이 남편인 가수 이수의 성매매 사건을 언급하며 누리꾼과 설전을 벌였다.

린은 최근 자신과 이수와 관련된 기사의 댓글 작성란에서 한 누리꾼이 이수의 미성년 성매매 사건을 언급하자 "성매매는 사실이지만 그 속에 허위사실은 난무한다. 안 보고 안 읽으면 그만이라 신경 안 썼는데 그냥 넘어가면 속상할 것 같다."면서 "이런 날은 내 직업이 정말 싫다. 미안하다."고 맞받아쳤다.

린은 2013년 이수와의 교제 사실이 알려진 이후 줄곧 2009년 이수의 미성년 성매수 사건에 대해 불쾌한 감정을 드러내왔다.
이미지
2013년 이수가 자신의 SNS에 사진을 올렸다가 누리꾼들로부터 질타를 당하자, 린은 해당 게시물에 직접 댓글을 달고 누리꾼을 관심병자로 지칭하며 "관심병자에게 참으로 너그러운 전광철 씨(이수 본명)"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같은 해 방송에서 린은 "사람들이 다 손가락질 한다고 하더라도 한 사람 만이라도 안 그럴 수 있었으면 좋겠다."면서 "기회를 주며 좋을텐데 많은 분들이 내 친구를 미워만 하신다. 내가 용기를 주고 싶었다. 무대를 그리워하는 친구가 옆에 있다 보니까 나도 무대에 서는 것 자체가 정말 감사하고 많이 배운다."고 해명했다.
이미지
10년 째 이수를 따라다니는 성매매 사건은 이수가 2009년 공익근무요원으로 근무할 당시 16세였던 미성년자 A씨에게 30~70만원을 주고 2~3차례 성관계를 가졌다가 미성년자에게 성매매를 상습 알선해온 일당이 검거되면서 덜미가 잡힌 것이었다. 당시 이수는 경찰 조사 단계에서 혐의를 인정,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당시 한 방송사에서 해당 사건을 조명하면서 A씨가 "가수 J씨가 내가 미성년자인 걸 알고 있었다."는 취지로 말한 인터뷰가 전파를 타면서 이수가 성매매를 할 당시 A씨가 미성년자인 걸 알았던 게 아니냐는 비난이 일었다.

하지만 린은 이수의 사건에 대해서 성매매는 사실이지만 그 외의 모든 건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로 주장하면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린과 이수는 지난 2014년 9월 결혼해 가정을 꾸렸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