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월 만에 또 폭발' 3명 사망…한화 대전공장 작업 중지

이용식 기자 yslee@sbs.co.kr

작성 2019.02.14 20:34 수정 2019.02.15 15: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방산업체인 한화 대전공장에서 폭발사고가 일어나 노동자 3명이 숨졌습니다. 이 공장에서는 9달 전에도 폭발로 5명이 숨져 노동부 조사를 받고 있었는데 오늘(14일) 또 사고가 났습니다.

먼저, 이용식 기자입니다.

<기자>

산속에서 시커먼 연기 기둥이 쉴새 없이 하늘로 치솟습니다. 오전 8시 42분쯤 로켓 추진체 기관을 생산하는 한화 대전 공장에서 강한 폭발음과 함께 불길이 치솟았습니다.

[신경근/대전 유성소방서 화재대응단장 : 높이가 한 15미터 정도 되는 굉장히 높은 하나의 실(방)입니다. 그 실에서만 폭발사고가 났고.]

이 폭발로 공장 안에서 작업하던 김 모 씨 등 노동자 3명이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1명은 지난달에 입사한 신입사원이어서 안타까움을 더해주고 있습니다.

이들은 로켓 추진체 연료 안에 있는 중심축을 분리하는 준비 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김대근/한화대전공장 인사팀장 : 추진기관에서 일부 공구를 분리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난 걸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폭발 충격으로 공장 지붕이 날아가고 내부가 아수라장이 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폭발로 발생한 불은 소방대원들에 의해 40여 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공장에서는 지난해 5월에도 로켓 추진체 연료를 교체하는 과정에서 폭발사고가 나 5명이 숨졌습니다. 당시 사고에 대한 산재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또다시 폭발이 난 것입니다.

방산업체인 한화 대전공장은 로켓 추진체 등 무기를 만드는 곳으로 외부와 철저히 차단돼 있습니다.

경찰은 국과수와 함께 현장 감식을 벌이며 폭발사고 원인을 찾고 있습니다.

노동부도 다시 전면작업 중지 명령을 내리고 다음 주 특별근로감독을 벌이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강윤구·김민철·황윤성 TJB, 화면제공 : 시청자 제보)

▶ 수작업으로 다루는 화약…인근 아파트 단지 수만 명 '불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