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국당, '5·18 망언' 공식 사과…당 윤리위 조사 착수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9.02.12 17: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파문이 확산되자 자유한국당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서 공식 사과했습니다. 당 윤리위원회에서 엄중하게 다루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청와대가 한국당이 추천한 5·18 진상규명조사위원들을 임명하지 않은 데 대해서는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이호건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5·18 망언 파문과 관련해 상처 입은 5·18 희생자 유가족과 광주 시민들께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자체 조사 결과 문제의 5·18 관련 공청회에서 나온 발언이 헌법적 가치와 법치주의 정신을 위배해 부적절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김병준/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보수를 넘어 국민을 욕보이는 행위입니다. 특히 공당의 국회의원이 이런 주장에 판을 깔아주는 행동도 용인돼서는 안 됩니다.]

이에 따라 공청회를 주최하거나 망언을 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과 함께 관리 감독에 책임이 있는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을 당 윤리위원회에서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한국당이 추천한 5·18 진상규명조사위원 3명 가운데 2명을 청와대가 자격요건을 갖추지 못했다며 임명하지 않은 데 대해 반발했습니다.

청와대의 판단은 사실상 정치적 결정으로 한국당과 국회를 무시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번 파문으로 2주 앞으로 다가온 전당대회 판도도 출렁이고 있습니다.

전당대회에 참석하지 않겠다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이번 사태를 거론하면서 당이 과거로 퇴행하는 것을 막겠다며 입장을 바꿔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이번 파문의 원인이 된 공청회 주최자인 김진태 의원이 당의 징계 여부에 따라 당 대표 선거 레이스에 참여할 수 있을지도 변수입니다.

이런 가운데 정우택·주호영·안상수·심재철 의원 등 다른 당권 주자들은 전대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