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 코리아오픈 3관왕 장우진, 2018년 최우수선수로 선정

김영성 기자 yskim@sbs.co.kr

작성 2019.02.11 16:17 수정 2019.02.11 16: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탁구 코리아오픈 3관왕 장우진, 2018년 최우수선수로 선정
지난해 한국 탁구를 빛낸 최고의 선수로 장우진이 뽑혔습니다.

대한탁구협회는 오늘(11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2018년 정기 유공자 표창식을 열고 장우진에게 2018년 최우수선수상을 수여했다습니.

장우진은 지난해 코리아오픈 때 남자단식과 복식, 혼합복식 등 출전한 3개 종목에서 금메달을 휩쓰는 최고의 활약을 펼쳤습니다.

또 남자 대표팀의 주축으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단체전 은메달과 스웨덴 세계선수권 단체전 동메달 획득에 앞장섰습니다.

장우진은 이와 함께 2018 그랜드파이널스에서 남자복식 우승과 혼합복식 준우승을 차지했고, 국내 최고 권위의 종합선수권 단식 정상에 올랐습니다.

남녀 우수선수상은 차세대 에이스로 꼽히는 '탁구천재' 조대성과 신유빈이 나란히 영예를 안았습니다.

조대성은 종합선수권에서 역대 최연소(16세)로 남자단식 결승에 진출하는 이변을 일으켰고, 중학생인 신유빈은 조대성과 호흡을 맞춘 혼합복식에서 준우승했습니다.

남녀 신인상에는 장성일(대전 동산중)과 이다은(호수돈여고)이 영예를 안았고, 전국대회 5관왕에 오른 대전 동산중이 최우수 단체상을 받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