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2·27 전대 불출마…"탄핵 뒤치다꺼리 정당 미래 없어"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2.11 14:13 수정 2019.02.11 15: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준표, 2·27 전대 불출마…"탄핵 뒤치다꺼리 정당 미래 없어"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11일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해 유감"이라며 2·27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홍 전 대표는 당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이번 전당대회는 모든 후보자가 정정당당하게 상호 검증을 하고 공정한 경쟁을 하여 우리 당이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가 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저의 부족함 때문이다. 스스로를 돌아보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과 함께 내 나라 살리는 길을 묵묵히 가겠다"면서 "저를 믿고 지지해 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고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했습니다.

앞서 홍 전 대표를 포함한 6명의 당권주자는 2·27 전당대회와 북미정상회담 시기가 겹치는 것을 이유로 일정이 변경되지 않을 경우 후보 등록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는 "탄핵의 정당성 여부를 역사에 맡기고 새롭게 시작하지 않은 채 탄핵 뒤치다꺼리 정당으로 계속 머문다면 이 당의 미래는 없다"면서 "그래서 저는 대표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을 넘어서는 신보수주의 정당을 주창했다"고 밝혔습니다.

불출마 결심을 굳히고 박 전 대통령이 구속 수감중인 상황에서도 '박심(朴心)'이 전대 변수로 회자되는 것에 직격탄을 던진 것으로 풀이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