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체육계 비리' 한국체대 감사 착수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2.11 11:48 수정 2019.02.11 13: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교육부, 체육계 비리 한국체대 감사 착수
교육부는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 사태와 관련해 11일 한국체육대학교(한국체대) 감사에 착수했습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총 14명으로 구성된 감사단이 오늘 한국체대에 나가 종합감사를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성폭력과 체육특기자 입시 등 분야에서 전문성을 지닌 직원들로 구성된 감사단은 한국체대 소속 운동선수와 일반 학생 모두에 대한 성폭력·폭력 사안을 조사하고 예방 교육 실태를 점검합니다.

체육특기자 전형 입시관리 등 대학 운영 전반도 조사하고, 교육부 등에 접수된 비리 신고와 공익제보의 사실관계도 확인합니다.

감사는 통상 2주간 진행되지만, 상황에 따라 기간이 늘어날 수 있습니다.

교육부는 감사 결과 인권침해 및 비리 행위가 확인될 경우 관련자들을 징계 및 수사 의뢰할 방침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