짤 부자들은 반드시 '박미선'이 있다?…비하인드 스토리 공개

하현종 기자

작성 2019.02.08 20: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레전드짤을 찾아서' 3탄, 마지막 화 주인공은 희극인 박미선 님이다. 작년,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에서 미달이의 방학 숙제를 대신해주려 가족들과 둘러앉아 작전을 짜던 장면이 큰 화제였다.

'스토리는 내가 짤게, 글씨는 누가 쓸래?'라고 태연히 말하는 모습은 '월급은 내가 받을게, 출근은 누가 할래?' 등의 다양한 대사로 패러디 되며 SNS를 뜨겁게 달궜다.

이 외에도 '뒤집어진 안경 짤', '인연 짤', '블라인드 진주 목걸이 짤'등 맛깔스러운 표정으로 다양한 상황에서 소환되곤 하는 '짤'계의 대모 박미선 님을 만나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어봤다.

그때 그때 상황에 솔직하게 반응한다며 소탈하게 이야기를 들려준 박미선 님을 지금 만나러 가보자.

프로듀서/하현종 진행·구성/이은재 촬영/정상보 조문찬 디자인·CG/김하경 조연출/장하림 인턴 남관우 인턴 연출/홍민지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