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3800원·심야 4600원…서울시 택시 요금인상 임박

SBS뉴스

작성 2019.02.06 10: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현준의 뉴스딱]

<앵커>

고현준의 뉴스 딱 시사평론가 고현준 씨 함께합니다. 어서 오십시오. 첫 소식 어떤 건가요?

<고현준/시사평론가>

첫 소식 택시 요금이 오른다는 이야기입니다. 서울시가 택시 기본요금을 이달 중순부터 3800원으로 올리는 방안을 두고 택시업계와 막판 협상 중입니다.

요금이 오르게 되면 2013년 10월 이후 5년 4개월 만에 오르게 되는 것입니다. 서울시는 어제(5일) 택시요금 인상안을 두고 택시업계와 막판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협상안이 그대로 통과된다면 열흘 뒤인 16일 새벽 4시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이 3000원에서 3800원으로 인상됩니다. 자정에서 새벽 4시 심야할증 시간 기본요금도 3600원에서 4600원으로 1000원 오르게 됩니다.

서울시는 경기도, 인천시와 시내버스 요금 인상 문제도 함께 검토하고 있습니다. 3개 지자체가 최근 실무회의에서 시내버스 기본요금을 최대 300원 올리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합니다.

서울 지하철 기본요금도 현재 1250원에서 200원 인상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버스와 지하철 요금 인상 시기와 폭은 물론 올릴지 말지도 결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이지만, 인상 시기가 돌아온 데다 지하철은 적자가 심해지고 있어서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반면 인천공항으로 가는 고급형 공항버스는 요금이 내려갈 가능성이 있습니다.

서울시가 지난달 버스업체 4곳에 10% 정도 요금을 내려달라고 요청한 상태라고 하는데요, 업체가 제안을 받아들인다면 1400원에서 1600원 정도 요금이 내리게 됩니다.

<앵커>

흔히 공항 리무진 버스라고 하는 그 버스 말씀하시는 거죠? 지금 한 15000원 정도 하니까 내리게 되면 13500원 그 정도 되겠네요.

<고현준/시사평론가>

네, 10% 내린다고 하니까 약간의 폭은 있겠습니다만 말씀드린 대로 1300원대에서 1600원대 정도가 떨어지지 않을까 예상해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앵커>

다음 소식 전해주시죠.

<고현준/시사평론가>

다음 소식은 임용된 지 한 달 된 새내기 경찰의 예리한 눈썰미 덕분에 실종됐던 지적장애인이 설 명절에 가족 품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는 훈훈한 소식입니다.

부산 양정지구대의 노경욱 순경은 비번 날인 지난 4일 밤 10시 버스를 타게 되는데요, 그런데 승객 가운데 어쩐지 낯익은 사람이 있었습니다.

최근 실종 신고된 지적장애인 A 씨였는데요, 경기도 안산에 살던 A 씨는 지난달 28일 집을 나온 뒤 우연히 부산까지 내려와 떠돌이 생활을 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노 순경의 지구대 단체 대화방에 최근 공조수사 요청 건으로 미귀가자인 A 씨의 사진이 올라왔던 것인데요, 그날 A 씨를 알아볼 수 있었던 것은 혹시라도 마주칠 수 있다는 생각에 대화방에 올라온 A 씨 사진을 계속 보고 또 보며 얼굴을 익혀놓은 덕분이라고 합니다.

근처 지구대로 A 씨를 데려간 노 순경은 밥과 과일을 내주며 안심시킨 뒤 가족에게 연락을 했고요, 아들 걱정으로 밤잠을 설치던 A 씨의 부모는 한걸음에 달려와서 어제(5일) 새벽 3시, 일주일 만에 아들과 재회할 수 있었습니다.

쉬는 날에도 본분에 충실한 새내기 경찰 덕분에 실종자와 가족들이 따듯한 명절을 보낼 수 있게 됐는데요, 노 순경은 경찰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는 말을 남겼다고 합니다.

<앵커>

해당 가족은 어떻게 보면 아들을 잃어버리고 악몽이 될 뻔한 설을 경찰관 덕분에 해피엔딩으로 끝내게 됐네요, 다음 소식 전해주시죠.

<고현준/시사평론가>

다음은 인도에서 온 소식인데요, 인도에서는 마구 버려져서 거리를 나뒹굴고 있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아주 귀한 대접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인도 공과대학이 도로를 포장하는 아스팔트에 플라스틱 쓰레기를 섞어서 재활용하는 방법을 개발하면서부터라고 합니다.

오물을 털어낸 플라스틱 쓰레기를 재단기로 잘게 썬 다음에 아스팔트에 10% 정도 비율로 섞어 사용하는 것인데, 가공비를 감안한다 하더라도 같은 양의 아스팔트 가격보다 3분의 1 이하 저렴하고요, 기존의 아스팔트 도로보다 내구성이 더 좋아서 구덩이 같은 것들도 더 적어졌다고 하고요, 인도 건설업자들은 이 부분을 아주 중요하게 말을 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플라스틱 쓰레기가 1kg당 우리 돈으로 94원에서 109원 정도에 거래되면서 인도 각 도시마다 길거리에 나뒹굴던 플라스틱 쓰레기를 너도나도 모아서 팔고 있다고 합니다.

인도는 그동안 플라스틱 쓰레기로 큰 골치를 앓아왔는데, 쓰레기가 해마다 늘어서 연간 950만 톤 수준으로 중국과 유럽연합 미국에 이어서 세계에서 4번째를 기록해 왔습니다.

인도 정부는 플라스틱 쓰레기 매입과 플라스틱 쓰레기를 넣은 아스팔트 사용을 전국적으로 본격화시키면서 2022년까지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을 완전히 추방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앵커>

바다에서도 그렇고 전 세계적으로 이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가 심각한데 이런 부분들 전 세계가 도입을 하면 어떨까 싶기도 하네요.

<고현준/시사평론가>

그렇습니다. 계속해서 연구되고 있는 부분이고 유럽 일부 나라와 인도에서 지금 상용화까지 됐으니까요, 전 세계적으로 퍼져나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