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생 '도련님'이라 안 불렀을 때 현실 반응 (feat. B급 며느리)

조제행 기자 jdono@sbs.co.kr

작성 2019.02.03 11:01 수정 2019.02.03 15: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도련님, 처남, 아가씨, 처제' 부부가 서로의 가족을 부르는 호칭인데 남편 쪽만 높여 부릅니다. 호칭이 다르다는 점에 대한 지적이 잇따르자 정부가 권고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권고안이 나온다고 해서 호칭을 강제로 바꿀 수 있는 건 아닙니다. 호칭보다 먼저 부부가 서로의 가족을 동등하게 존중해야 한다는 인식이 바탕이 돼야 하지 않을까요?

프로듀서 조제행/ 연출 박수정/ 촬영 조문찬/ CG 백나은/ 내레이션 박채운/ 도움 김보경 인턴


(SBS 스브스뉴스)